본문 바로가기

본문

‘빅스비’ 만나 스마트 가전 더 똑똑해진다

중앙일보 2018.05.18 00:02 경제 4면 지면보기
17일 서울 성수동에 있는 복합문화공간인 에스팩토리에는 마치 거실처럼 TV·에어컨·공기청정기 등 기본적인 가전과 가구로 꾸며진 공간이 마련됐다. 거실 중앙에 서서 “하이 빅스비, 나 집에 왔어”라고 말하자 어두웠던 거실의 조명이 켜지고 에어컨과 공기청정기가 작동했다. 이와 함께 로봇 청소기가 충전을 시작했다.
 
“굿나잇”이라고 말하니 에어컨·공기청정기는 수면 모드로 바뀌고, 조명과 TV 전원이 꺼졌다. 스마트폰으로 애플리케이션(앱)을 실행하니 화면에 냉장고 안이 보였다. 냉장고 문을 열지 않고 계란이 얼마나 남았는지, 어떤 야채가 있는지 알 수 있었다.
 
한마디 말로 여러 가지 가전을 제어하는 기술, 삼성전자가 지향하는 ‘스마트싱스 허브’의 밑그림이다. 삼성전자는 17일 ‘삼성 홈 IoT & 빅스비 미디어데이’ 행사를 열고 자체 인공지능(AI) ‘빅스비’와 사물인터넷(IoT)을 결합한 기술을 선보였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김현석 삼성전자 대표이사 사장은 “앞으로 인공지능 기술을 바탕으로 가전 업계의 리더십과 판도가 빠르게 바뀔 것”이라며 “각 가정에 IoT가 확산되기 위해서는 개별 기기의 원격 제어, 기기 간 연결성을 뛰어넘어 사용자 개인에 맞춘 지능화된 서비스가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현재 가전업계는 인공지능을 탑재한 제품이 속속 선보이고 있다. 김 사장은 “국내에서만 올해 1만4000만대의 가전에 인공지능 기능이 탑재될 것”이라며 “그동안 삼성전자가 연구개발을 집중해 온 홈 IoT 기술이 빅스비와 만나 더욱 진화된 제품과 서비스를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자사 제품뿐 아니라 타사 제품·전구·센서까지 연동해서 제어할 수 있는 스마트 허브 구축이 목표다. 무선랜뿐 아니라 지그비·지웨이브 등 다양한 무선 통신을 지원한다. 김 사장은 “삼성전자는 스마트싱스로 연결할 수 있는 스마트 디바이스가 매우 많은데 매년 평균 5억대의 디바이스가 판매되고 있어 향후 영향력이 클 것”이라고 말했다.
 
인공지능 센터 확보 계획도 밝혔다. 김 사장은 “다양한 제품과 개방성을 기반으로 인공지능을 대중화하고 지속 발전시키기 위해서는 인공지능 기술을 선행 연구하는 인공지능 센터 조직을 대폭 강화할 예정”이라며 “1000명 이상의 인공지능 엔지니어를 확보해야 우리가 추구하는 인공지능 발전을 만들어낼 수 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올 하반기 빅스비2.0와 함께 인공지능 스피커를 선보일 예정이다. 김 사장은 “빅스비 2.0은 음성인식 수준이 상당히 좋아지고 다양한 서비스와 쉬운 업그레이드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현주 기자 chj80@joongang.co.kr
기자 정보
최현주 최현주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