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강제로 노출사진 촬영” 유튜버 양예원 폭로, 경찰 수사 나선다

중앙일보 2018.05.17 13:56
[사진 유튜브 캡처]

[사진 유튜브 캡처]

유명 유튜버가 3년 전 스튜디오에서 모델로 촬영하는 과정에서 성추행과 협박을 당하고 신체 노출 사진이 유포됐다고 호소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17일 유튜버 양예원씨와 동료 이소윤씨가 이런 내용의 고소장을 제출함에 따라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양씨는 이날 ‘저는 성범죄 피해자입니다’는 제목의 영상을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 “3년 전 피팅모델 아르바이트에 지원했다가 합정역 근처의 스튜디오에서 ‘실장님’이라는 남성의 협박을 받고 강제로 노출 사진을 찍었다”며 “당시 촬영장에 있던 남성들이 자세를 교정해주겠다는 명목으로 몸을 더듬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최근 한 음란 사이트에 내 사진이 올라온 것을 알게 됐다”며 “남자친구의 인스타그램 메시지로 내 사진을 캡처해 보낸 사람도 있었다. 죽고 싶었다”고 호소했다.
 
그는 “사진에선 웃고 있지만, 절대 자의로 야한 포즈를 하고 웃는 것이 아니다”며 “다수의 남자와 걸어 잠긴 문 뒤에서 반나체인 저만 있다. 압도된 분위기에서 겁먹은 채 시키는 대로 한 것”이라고 했다.
 
양씨 게시물이 올라온 뒤 배우 지망생인 동료 이씨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유사한 피해를 봤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이씨도 과거 피팅모델로 지원했다가 스튜디오에서 성추행과 협박을 당했고, 당시 찍힌 사진이 최근 공개됐다고 한다.
 
경찰은 이런 내용을 토대로 고소인 조사를 한 뒤 당시 ‘실장’으로 활동한 남성 등 관련자들을 조사해 범죄 혐의점을 파악할 계획이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기자 정보
김은빈 김은빈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