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김문수 "안철수와 같이" 단일화 언급···安 측 반응은

중앙일보 2018.05.17 13:34
6ㆍ13 지방선거에 출마한 자유한국당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왼쪽 시간)과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 [연합뉴스ㆍ뉴스1]

6ㆍ13 지방선거에 출마한 자유한국당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왼쪽 시간)과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 [연합뉴스ㆍ뉴스1]

김문수 자유한국당 서울시장 후보가 17일 안철수 바른미래당 후보와 "같이 할 수 있다"며 단일화 가능성을 처음으로 언급했다.
 
17일 김 후보는 국회에서 공약 발표 기자회견을 연 직후 취재진에게 "자유민주주의·시장경제에 대한 정치적 소신과 신념이 확실하다면 동지로서 생각하고 같이하겠다”고 말했다. 안 후보와의 선거 연대 및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 김 후보가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간 두 후보는 열세에도 '완주 의사'를 밝히며 단일화에 분명하게 선을 그었다.  
 
다만 김 후보는 앞서 이날 기자회견에서 “정치공학적으로 1등이 크니까 2등·3등이 합치라는 것은 국민이 원하지도 않고 과거에 다 실패해 반복하고 싶지 않다”며 단일화를 우선적으로 고려하고 있지는 않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지금 일시적으로 흩어져 있지만, 정치적 신념이 같아 하나가 되길 바란다”고 언급하고 안 후보에 대해서는 “지금은 많이 중도화됐지만 그런 신념이 잘 형성돼있지 않다”고 구분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김 후보가 자기 자신을 '자유민주주의·시장경제' 등 보수 진영의 적통 후보로 내세우면서 안 후보와의 단일화 주체로 언급했다고 해석하고 있다. 유승민 공동대표와 안 후보를 갈라치기 하면서 당 내부에서의 단일화 요구를 압박하는 모습으로도 보인다. 
 
안철수 후보 측에서는 강하게 반발했다. 안 후보 선거캠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한국당이 국정농단에 책임 있는 세력으로 국민의 신뢰를 잃어 제1야당의 역할을 전혀 하지 못하고 있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바른미래당이 대안세력으로 제1야당 교체에 시동을 거는 상황인데 뜬금없다"고 말했다.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서도 "단일화 없이 끝까지 간다"고 입장을 밝혔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기자 정보
백민경 백민경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