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서울대 총학생회, 김일성대와 교류 추진

중앙일보 2018.05.17 10:44
서울대학교 학생들이 북한 김일성종합대학교와 교류를 추진한다.  
 
서울대 총학생회는 오는 17일 교내 아크로폴리스에서 '서울대학교·김일성종합대학 교류 추진위원회' 결성식을 열고서 양교 간 교류 준비에 착수할 예정이다.
 
서울대-김일성대간 교류 추진위원회

서울대-김일성대간 교류 추진위원회

추진위는 올해 안에 ▲서울대 학생들의 김일성대 방문 ▲두 학교 학생들이 함께하는 평양 역사 유적 답사 등 교류 프로그램 진행을 목표로 하고 있다.
 
앞서 서울대 총학생회는 지난 6일 총학생회 운영위원회(총운위)를 열고 ‘서울대·김일성종합대학 교류 추진 위원회’(이하 추진위)를 구성하기로 결의했다. 총운위는 총학생회장과 각 단과대 학생회장들로 구성된 학내 대표 의사결정기구다. PD(People Democracy·민중민주주의)와 더불어 학생운동의 양대 축 중 하나인 NL(National Liberation·민족해방) 계열 단체인 ‘6·15 남북 공동선언 지지·이행을 위한 범서울대인 연석회의’가 제안한 이 안건은 이날 참석자 11명 중 과반의 지지(찬성 7명, 기권 3명, 반대 1명)를 얻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3월에도 같은 내용의 안건이 총운위에상정됐지만 당시엔 찬성이 과반에 못 미쳐 부결됐다.
 
이날 결성식에는 교류 사업 참가를 희망하는 학생들도 참여해 함께 추진위 결성 선언문 낭독 등을 할 예정이다.
 
현재까지 참가 단위는 총학생회를 비롯해 간호대학 학생회, 사범대 학생회, 약학대 학생회, 자유전공학부 학생회, 서울대 6·15 연석회의로 알려졌다.
 
서울대 관계자는 “기본적으로 김일성종합대학과 교류를 확대해 나가야 한다는 데 학생들과 인식을 같이하고 있다”며 “북미회담을 통해 북핵 협상이 마무리되면 대학 간 교류협력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성낙인 서울대 총장은 지난 4~5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베이징대 개교 120주년 기념행사 및 2018 베이징포럼’에 참석해 태형철 북한 고등교육상 겸 김일성종합대학 총장을 만나 양교 간 교류 등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기자 정보
배재성 배재성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