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경질 후 은둔 틸러슨 “지도자 진실 숨기면 안돼”…트럼프 겨냥?

중앙일보 2018.05.17 10:00
지난 3월 전격 경질된 렉스 틸러슨 전 국무장관. [AP=연합뉴스]

지난 3월 전격 경질된 렉스 틸러슨 전 국무장관.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이견을 보이다 지난 3월 전격 경질된 렉스 틸러슨 전 국무장관이 16일(현지시간) ‘지도자의 진실 은폐’를 언급하며 ‘민주주의의 위기’를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그의 발언을 두고 “사실상 자신을 경질한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한 발언”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뉴욕타임스(NYT) 등 외신에 따르면 틸러슨 전 장관은 이날 미 버지니아주 렉싱턴에 위치한 버지니아 군사학교 졸업식 연설에서 “우리 지도자들이 진실을 은폐하려 들거나, 우리가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대안성 현실을 받아들인다면 우린 미국 시민으로서 자유를 포기하게 된다”고 밝혔다.
 
 특히 틸러슨 전 장관은 “조그만 거짓이나 과장이 문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 관련해 NYT는 “트럼프 대통령은 두 경우(거짓·과장) 모두에 해당된다”며 “틸러슨의 발언은 트럼프 대통령을 비난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또 틸러슨 전 장관은 “우리가 가장 사소한 문제로 보이는 것에서조차 진실이 흔들리면 미국에 대해서도 흔들리게 된다”며 “우리가 미국민으로서 우리 사회나 공적, 사적 또는 비영리 영역에서 지도자들의 윤리와 도덕성의 위기에 맞닥뜨리지 않으면 우리가 알고 있듯이 미국의 민주주의는 쇠퇴기에 접어든다”고 강조했다.
 
 이어 틸러슨 전 장관은 자유 무역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모든 국가가 더 나은 삶의 질과 권리가 있다는 점, 그리고 자유 무역과 경제 성장이 모든 이를 위한 기회를 제공하는 수단이란 점을 인식해야 한다”며 하지만 “해외 시장 성장과 직업 이동에 대한 불안과 공포가 생겨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NYT는 “틸러슨이 언급한 ‘불안은’ 트럼프가 정계에 발을 들인 이후로 확 늘었다”고 언급했다.
 
 한편 NYT에 따르면 틸러슨 전 장관은 해임(3월) 이후 텍사스 소재 자신의 목장에서 은둔 생활을 해왔다. 이날 버지니아 군사학교에서의 연설은 해임 전 계획된 것이다. 
 
 트럼프 행정부 초대 국무장관이었던 틸러슨 전 장관은 재임 때 대북 문제, 이란 핵 합의(JCPOC) 등 주요 외교 현안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이견을 보였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멍청이”라고 부르는 등 불화를 겪다가 끝내 경질됐다.
 
 조진형 기자 enish@joongang.co.kr
 
관련기사
기자 정보
조진형 조진형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