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박지원이 분석한 北 ‘남북 고위급회담 연기’ 이유

중앙일보 2018.05.17 09:30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16일 남북 고위급회담 연기와 관련해 “이번 회담 연기 통보의 근본적인 원인은 최근 미국 조야에서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지나친 허들 높이기 및 압박”을 원인으로 꼽았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간밤에 북한에서 ‘맥스선더’한미연합군사훈련을 이유로 오늘 회담 연기를 통보했고 더 나아가 북미정상회담까지 거론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한미연합군사훈련은 이미 진행 중이며 이달 말 끝난다”면서 “사실상 북한에서 이해한다는 입장이었기에 저는 이번 회담 연기 통보의 근본적인 원인은 최근 미국 조야에서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지나친 허들 높이기 및 압박에 대한 반발이 원인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은 비핵화가 진정한 목표라면 불필요한 자극으로 북한의 체면을 구기면 안 된다”며 “동양은 체면을 중시하고 서양은 실리를 중시한다. 북한도 사소한 견해에 대해 미국의 다양한 사회 구조와 다른 의견이 존재한다는 것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북미회담의 성공을 위해서도 서로 인내하고 배려가 필요하다”며 “디테일에 악마가 있고 악마는 욕심과 불통을 먹고 자란다”고 역설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앞서 이날 북한은 조선중앙통신 보도를 통해 “11일부터 남조선당국은 미국과 함께 남조선전역에서 우리에 대한 공중 선제타격과 제공권장악을 목적으로 대규모의 ‘2018 맥스선더’ 연합공중전투훈련을 벌려놓고 있다”며 “남조선 전역에서 우리를 겨냥하여 벌어지고 있는 이번 훈련은 판문점선언에 대한 노골적인 도전이며 좋게 발전하는 조선반도정세흐름에 역행하는 고의적인 군사적 도발”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청와대는 “새벽에 발생한 상황에 대해 청와대 안보실 관계자들이 통일부·외교부·국방부 등 관련 부처와 긴밀히 전화통화를 하고서 논의를 했다”며 “북한이 보내온 전통문의 정확한 뜻이 무엇인지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nag.co.kr
기자 정보
배재성 배재성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