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결국 “시간이 말해줄 것” … 북한 으름장에 트럼프 일단 신중 모드

중앙일보 2018.05.17 08:08
다음달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릴 북·미 정상회담에 온 시선이 쏠리고 있는 상황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중한 입장을 취하면서도 ‘북한 비핵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는 사실을 재확인했다.
트럼프 대통령 [AFP=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 [AFP=연합뉴스]

 
북한은 16일, 한미 연합훈련을 핑계 삼아 이날 예정돼 있던 남북 고위급회담을 일방적으로 취소한 뒤 미국 정부가 핵 포기만 강요한다면 북·미 정상회담은 무산될 수도 있다고 으름장을 놨다.  
 
특히 ‘리비아식 해법’을 강조해온 존 볼턴 미 국가안보보좌관에 대해서는 인신공격에 가까운 말을 쏟아내며 비난했다.
 
상황이 악화하자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이 폭스뉴스와 인터뷰를 가지고 “(리비아식 모델이 아닌) 트럼프식 모델로 간다”며 진화에 나섰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일단 말을 아끼고 있다. 이날만 9건의 트윗을 올리면서도 무역 등과 관련한 내용이었을 뿐 북한 관련 이야기는 하지 않았다. 평소와는 다른 언행이다.  
 
그러다 이날 열린 샤프카트 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자리에서 기자들이 북한 관련 질문을 쏟아내자 간단히 입장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 정상회담이 제대로 열릴 수 있겠느냐’는 취지의 질문을 받자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We’ll see what happens)는 말을 반복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아무것도 보지 못했고, 들은 바도 없으며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봐야 할 것”이라며 “그것이 무엇이든 두고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시간이 말해줄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여전히 한반도 비핵화를 고집하느냐’는 질문에는 “그렇다”고 해 비핵화 원칙만큼은 그대로 가져간다는 뜻을 표했다. 원칙은 고수하되, 섣부른 대응이 얼마 남지 않은 북·미 정상회담에 악영향을 끼칠 수 있는 만큼, 보다 상황을 지켜보고 신중히 대응하겠다는 뜻으로 읽힌다.
관련기사
 
이와 관련, 워싱턴포스트(WP)는 “김정은 위원장은 정치적으로 엄청난 성공을 이루고 명성을 얻고 싶어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욕망을 이용할 것이고, 본인 또한 북한 체제를 확실히 보장받고 싶어한다”며 “그렇기 때문에 아마 북·미 정상회담은 진행될 것”이라 예측했다.  
임주리 기자 ohmaju@joongang.co.kr
 
기자 정보
임주리 임주리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