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미 국방부 “B-52 폭격기, 맥스선더 참가 계획 전혀 없었다”

중앙일보 2018.05.17 07:52
미국 국방부는 한반도에서 진행 중인 한미 연합 공중훈련 ‘맥스선더’에 전략폭격기 B-52가 참가할 계획이 없었다고 밝힌 것으로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17일 보도했다.

B-52H에 실을 수 있는 무장. 종류가 다양하고, 양도 많다. [사진 미 공군]

B-52H에 실을 수 있는 무장. 종류가 다양하고, 양도 많다. [사진 미 공군]

 
크리스토퍼 로건미 국방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현지시간으로 16일 한국이 미국에 B-52 폭격기를 한반도에 전개하지 않도록 요청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한 VOA 논평 요청에 “B-52는 맥스선더에 참가할 계획이 전혀 없었다”고 답했다.
이어 로건 대변인은 “맥스선더 훈련의 성격과 범위에 어떤 변화가 있는지 알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그의 이런 발언은 맥스선더 훈련에 B-52 전략폭격기의 참가 계획이 애초 없었다는 의미여서 주목된다.
 
앞서 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특보는 전날 국회에서 한 강연을 통해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을 만나 미군 전략폭격기 B-52를 한반도에 전개하지 못하도록 조치했다”고 주장했다.
 
맥스선더 훈련은 이달 11∼25일 진행되는 한미 공군의 연례적 연합훈련이다.
 
북한은 전날 새벽 맥스선더 훈련에 "미군의 B-52 전략핵폭격기와 F-22 스텔스 전투기를 포함한 100여 대의 각종 전투기가 동원되어 25일까지 진행된다"며 강한 거부감을 표시하면서, 당일로 예정됐던 남북고위급 회담을 무기 연기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와 관련해 로버트 매닝미 국방부 대변인은 “미-한 연합 군사훈련의 목적은 한국을 방어하는 역량을 키우는 것”라며 북한의 주장을 일축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