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북, 이례적 개인 명의 담화 … “협상 판 깨기 아닌 내부 불만 무마용”

중앙일보 2018.05.17 01:11 종합 4면 지면보기
김계관. [로이터=연합뉴스]

김계관. [로이터=연합뉴스]

북한이 16일 북·미 회담 재검토를 들먹이며 내세운 인물이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이라는 점은 의미심장하다. 김계관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핵심 외교 라인인 이수용 노동당 부위원장과 이용호 외무상 등을 내세우지 않고도 강력한 대미 경고 메시지를 보낼 수 있는 적임자다.
 
김계관은 북·미 핵 협상 역사의 산증인이다. 김정일 국방위원장 시절인 2004~ 2008년 6자회담 수석대표를 지내며 강석주 당시 외무성 제1부상과 함께 북핵 협상의 핵심 브레인 역할을 했다. 2008년 평양을 방문한 미국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에게 “미국이 협상에 진지하지 않다”며 “거래는 끝났다”고 선언한 인물도 김계관이었다.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2005~2006년 유엔 주재 미국 대사였던 시절 마카오 방코델타아시아(BDA) 제재로 김정일 통치자금을 동결했을 때 김계관은 “피가 마른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볼턴이 ‘선 비핵화, 후 보상’의 리비아 모델을 거론하는 상황에서 볼턴의 과거 맞수였던 김계관을 동원해 맞불을 놓은 셈이다. 김연철 통일연구원장은 “김계관을 통해 북한이 미국에 ‘우리가 현 상황을 엄중히 보고 있다’는 메시지를 전했다”고 해석했다. 볼턴 대신 최근 두 차례 방북했던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을 중심으로 대미 관계를 가져가겠다는 의도도 있다. 김계관이 국무부의 카운터파트인 외무성 소속이라는 점에서다.
 
관련기사
 
이날 담화가 김계관의 개인 명의라는 점도 중요하다. 김계관은 2010년 강석주의 뒤를 이어 외무성 제1부상으로 승진했으나 이듬해 김정은 집권 후 일선에서 한발 물러났다. 75세인 그의 건강이 좋지 않다는 얘기도 흘러나왔다. 그러다 북한이 돌연 김계관 카드를 꺼내 ‘나’라는 주어를 쓰는 담화를 낸 건 이 담화가 김정은의 재가를 받은 북한 공식 입장이 아니라는 것을 드러내려는 의도다. 그래서 북한이 아직 북·미 협상의 판을 깨겠다는 건 아니란 관측이 나온다. 고유환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는 “정식으로 판을 깨려고 했으면 정부 등 공식 기관의 성명이나 담화 형식을 취했을 것”이라며 “대미 협상력을 높이면서 미국의 강경한 입장에 대한 북한 내부의 불만을 잠재우기 위한 장치라는 의미도 있다”고 설명했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기자 정보
전수진 전수진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