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한발 물러난 백악관 “우리가 따르는 것은 리비아식 아닌 트럼프 모델”

중앙일보 2018.05.17 00:11
존 볼턴 백악관 안보보좌관. [AP=연합뉴스]

존 볼턴 백악관 안보보좌관. [AP=연합뉴스]

백악관은 16일(현지시간) 북한이 공개 반발한 ‘리비아 모델’과 관련, 미국은 북핵 협상에서 리비아식 모델이 아니라 트럼프식 모델을 따르고 있다고 밝혔다. 다음 달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릴 예정인 북미정상회담에 미칠 영향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것(리비아 모델)이 협상의 일부분인지는 모르겠다”며 “그것이 우리가 사용하는 모델이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따르는 것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모델”이라고 했다. 이는 존 볼턴 국가안보보좌관이 기존에 언급한 비핵화 방식을 달리할 수 있음을 시사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앞서 북한은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의 담화를 통해 볼턴 국가안보보좌관 등의 대북 발언을 비난하며 자신들에게 일방적인 핵 포기만 강요하려고 하면 북미정상회담에 응할지 재고려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북한의 북미정상회담 취소 위협에도 불구하고 북한 비핵화를 견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CNN이 보도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기자 정보
채혜선 채혜선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