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댓글전문’ 출세 검사들 드루킹 사건 증거인멸 돕고있어”

중앙일보 2018.05.16 21:49
홍준표 자윤한국당 대표. [뉴스1]

홍준표 자윤한국당 대표. [뉴스1]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드루킹 사건’ 수사를 지휘하는 검찰이 경찰이 신청한 드루킹 측 핵심멤버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기각했다는 언론보도와 관련 “댓글 전문으로 출세한 검사들이 (드루킹의) 증거인멸을 돕고 있다”고 주장했다.
 
16일 홍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처음에는 경찰 간부가 드루킹 수사를 은폐하더니 이제 경찰은 제대로 수사를 하는 것 같은데, 이번에는 댓글 전문으로 출세한 검사들이 경찰의 영장을 계속 기각한다”며 이같이 남겼다.
 
아울러 홍 대표는 “정치권에서는 김경수 전 의원을 수사 대상에서 빼자고 한다고 한다”며 “상황이 이러해서 특검이 도입됐는데 이젠 검사가 검찰총장을 희한한 주장으로 흔들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홍 대표는 “아마도 댓글로 벼락출세한 검사를 빨리 총장으로 임명해 정권의 확실한 주구로 만들려는 계책이 아닌가 보여진다”며 “어이없는 나라가 돼가고 있다. 참 뻔뻔스러운 정권”이라고 적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갈무리]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갈무리]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