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백악관 “북미 정상회담 성사 여전히 희망적”

중앙일보 2018.05.16 21:05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연합뉴스]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북미정상회담 재고려' 발언을 내놓은 것과 관련해 백악관은 16일(현지시간) "북미 정상회담 성사는 여전히 희망적"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세라 허버키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오전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계속 그 길로 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동시에 우리는 힘든 협상이 될 수 있다고 보고 준비해왔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계관 제1부상은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등의 북핵 문제 해결 방식에 공식 반발하며 미국이 일방적인 핵포기만 강요할 경우 다음 달 12일 북미정상회담에 응할지 재고려하겠다고 밝혔다. 
 
또 북한은 같은날 새벽 조선중앙통신 보도를 통해 한국과 미국 공군의 대규모 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 훈련을 비난하며 이날 예정됐던 남북고위급회담을 중지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