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재수’ 끝 당선 문희상 “쓸데없이 얼굴만 큰…”

중앙일보 2018.05.16 20:57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서 20대 국회 후반기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된 문희상 의원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에서 20대 국회 후반기 국회의장 후보로 선출된 문희상 의원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6일 20대 국회 후반기 입법부를 이끌 국회의장 후보로 6선의 문희상(73·경기 의정부갑) 의원을 선출했다. 2년 전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 경선에서 정세균 의장에게 패해 고배를 마셨던 문 의원은 이날 ‘재수’ 끝에 당선됐다.
 
문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총투표 참석자 116표(무효 2표) 가운데 67표를 얻어 47표를 얻은 박병석 의원을 꺾고 후보로 선출했다.
 
문 의원은 당선 직후 “쓸데없이 얼굴만 큰, 부덕하고 불민하기 짝이 없는 이 사람을 대한민국 제20대 국회 하반기 의장 후보로 뽑아주신 의원 한분 한분께 가슴 속 깊이 우러나오는 진심 어린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또 “국회는 민주주의의 끝이자 최후의 보루”라며 “국회가 펄펄 살아 있을 때 민주주의도 살고 정치도 살았고 (반대로) 국회가 해산되고 힘을 못 쓸 때 민주주의가 죽고 정치도 죽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은 격조 있는 국회를 원한다. 신뢰가 살아있는 국회, 국민의 존경을 받는 국회를 만들고 싶다”고 했다.
 
문 의원은 민주당 20대 국회의원 가운데 최고령이다. 6선 중진 의원답게 여야 인사와 두루 친밀해 여소야대 지형에서 협치를 이끌 적임자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문 의원은 정 의장의 임기 종료 전인 오는 24일 원내 1당이 국회의장을 배출하는 관례에 따라 제20대 국회 후반기 국회의장으로 선출될 전망이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