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中 “쌍중단만이 전략적 신뢰 쌓아”…북·미에 진정성 촉구

중앙일보 2018.05.16 18:29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 [사진=중국 외교부]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 [사진=중국 외교부]

 
중국은 북한이 북·미 정상회담을 재고려할 수 있다고 밝히자 북·미 양국을 향해 선의와 진정성을 보이라고 촉구했다. 한·미 연합 군사훈련을 이유로 남북 고위급 회담을 취소한 데 대해서는 “남·북이 상대방의 합리적인 우려를 존중해야 한다”며 “중국은 오랫동안 쌍중단(북한의 핵·미사일 실험 중지와 한·미 군사훈련 중단)을 주장했다”며 한·미 군사훈련 중단을 촉구했다. 

“미국은 평양에 신속한 핵폐기 요구하며 보상은 훗날로 미룬다"
환구시보, "남북 대화 취소는 한반도 데탕트의 취약성 드러내"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6일 정례 브리핑에서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의 북·미 정상회담 재고려 발언에 대해 “현재 한반도 완화 정세는 쉽게 오지 않았으므로 각국은 모두 소중히 여겨야 한다”며 “완화 추세는 관련 각국의 이익에 부합하며 국제사회의 보편적 기대”라고 말했다. 그는 “한반도 문제가 평화적이고 정치적 해결의 중요한 기회에 직면했다”며 “유관국 특히 북·미 양국은 상호 선의와 진정성을 보이고 북·미 정상회담 개최에 양호한 분위기를 만들어 한반도 비핵화와 영구적 안정을 실현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남북 고위급 회담 취소에 대한 질문에 루 대변인은 “중국은 남북 양측이 판문점 선언의 대화·화해·협력 정신에 따라 상대방의 합리적인 우려를 충분히 존중해야하며 상호 신뢰를 쌓고 관계를 개선하기를 희망한다”고 원론적 답변을 내놨다. 그는 “완화 추세를 이어가기 위해 모든 관련국이 상호 선의를 보내고 자극하거나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위를 삼가야 한다”며 “이렇게 해야만 대화를 통해 한반도 문제를 정치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양호한 분위기를 조성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한·미 군사훈련 중단을 촉구했다. 루 대변인은 한·미 군사훈련에 대한 중국의 입장에 대해 “한반도 문제에 대한 중국의 입장은 일관되며 변화가 없다”고 전제한 뒤 “중국은 오랫동안 쌍중단을 주장했다. 그래야만 전략적 신뢰를 쌓고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조건을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중국 관영 매체는 이날 북한 조선중앙통신사와 김계관 부상의 긴급 발표를 모두 속보로 타전하면서 깊은 관심을 표시했다. 환구시보는 이날 오후 “남북 대화 취소는 한반도 데탕트의 취약성을 드러냈다”는 사설을 내고 “워싱턴은 평양에 신속한 핵폐기를 요구하며 북한에 대한 모든 보상은 훗날 실행하겠다고만 한다”며 “이는 북한이 제시한 단계적 비핵화 실현과 보상을 동시에 전개하라는 요구와 거리가 멀다”고 지적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한반도 비핵화와 영구 평화라는 목표를 향해 믿을 수 있는 시간표와 노선도 제시한 이미 위대한 대통령”이라고 치켜세운 뒤 “만일 이 기회를 상실한다면 한반도 정세는 대결과 심지어 최종적으로 전쟁을 불러, 한반도 문제가 그에게 실패한 정책이 될 것”이라며 태도 변화를 촉구했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shin.kyung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