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와대 “현 남북 상황, 좋은 결과를 얻기 위한 진통”

중앙일보 2018.05.16 17:55
북한이 한미 공군의 대규모 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 훈련을 이유로 남북고위급회담을 전격 취소한 가운데, 16일 오전 광주 공군 제1전투비행단 활주로에 미군 F-22 랩터가 착륙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이 한미 공군의 대규모 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 훈련을 이유로 남북고위급회담을 전격 취소한 가운데, 16일 오전 광주 공군 제1전투비행단 활주로에 미군 F-22 랩터가 착륙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이 16일 예정됐던 남북고위급회담을 무기한 연기한다고 통보한 가운데, 청와대가 “지금의 상황은 같은 그림을 그리기 위한 지난한 과정이며 좋은 결과를 얻기 위한 진통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기자단에 문자메시지를 통해 “현재 상황은 오전과 별반 다르지 않다. 특별히 더 드릴 말씀이 없고, 진전된 상황도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북한은 이날 예정이던 남북고위급회담 개최를 불과 10시간도 남기지 않은 상황에서 무기한 연기한다고 통보했다. 오는 11일부터 2주간 실시되는 한미 공군의 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를 명분으로 내세웠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번 훈련은 판문점 선언에 대한 노골적인 도전이며 좋게 발전하는 조선반도 정세 흐름에 역행하는 고의적인 군사적 도발”이라고 비난했다. 
 
청와대는 북한의 갑작스러운 취소 통보에 이날 오전 “새벽에 발생한 상황에 대해 청와대 안보실 관계자들이 통일부ㆍ외교부ㆍ국방부 등 관련 부처와 긴밀히 전화통화를 하고서 논의를 했다”며 “북한이 보내온 전통문의 정확한 뜻이 무엇인지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