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전원자력연료서 증설작업 중 폭발…6명 부상

중앙일보 2018.05.16 17:50
16일 용접 작업 중 폭발사고가 발생한 대전 유성구 한전원자력연료에서 경찰 관계자가 건물 내부를 살피고 있다. 이날 사고로 다친 근로자 6명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대전 유성구 제공=연합뉴스]

16일 용접 작업 중 폭발사고가 발생한 대전 유성구 한전원자력연료에서 경찰 관계자가 건물 내부를 살피고 있다. 이날 사고로 다친 근로자 6명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대전 유성구 제공=연합뉴스]

원자력 연료를 생산하는 시설에서 폭발사고가 나 6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16일 오후 2시 22분 대전 유성구 한전원자력연료부품동 1층에 있는 레이저 용접실에서 집진(먼지·가스를 모으는 시설) 설비를 증설하던 중 폭발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A씨가 양손 등에 2도 화상을 입는 등 6명이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 가운데 3명은 중상을 입었다.  
 
이번 폭발은 집진장치를 증설하는 과정에서 인부들이 부품동 내 지지격자를 만드는 레이저 용접을 하면서 발생했다. 용접 작업을 하고 나서 생기는 흄을 모으는 시설을 증설하던 중 관을 절단하면서 튄 불티가 관 안에 있던 흄과 반응하면서 폭발한 것으로 파악됐다. 용접 흄은 용접 작업에서 금속 증기가 응축되고 냉각될 때 생성되는 작은 입자의 부유물이다.
 
한전원자력연료 관계자는 "용접할 때 발생하는 가스 등을 모아 저장하는 곳으로 보내는 관이 있는데, 그 관을 절단하는 작업 중 폭발사고가 났다"며 "용접을 할 때 인화물질인 흄이 발생하는데 여기에 불꽃이 튀면서 폭발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방사능 유출 위험은 없다고 말했다. 그는 "폭발이 난 곳은 원자력연료인 우라늄 등 방사성물질과는 관련이 없는 시설"이라며 "사고 직후 방사능 측정을 했는데 자연방사능 수치로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대전소방본부의 방사능 수치 측정에서도 정상치가 나왔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