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MBC 노조 "제작진 단순 실수 아냐…내부 관행·시스템 바꿀 것"

중앙일보 2018.05.16 16:12
[사진 MBC]

[사진 MBC]

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이하 MBC 노조) 측은 16일 최근 문제가 된 '전지적 참견 시점' 세월호 참사 뉴스 화면 삽입에 대해 "유가족과 시청자 여러분에게 MBC 방송 종사자를 대표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MBC 노조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이같이 밝힌 뒤 "이번 사건은 제작진 몇 사람의 단순한 실수로 볼 수 없다"며 "일상적인 프로그램 제작 과정에서 방송이 가진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한 저희 종사자들 모두의 각성과 노력이 여전히 모자란다는 점을 깨닫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을 계기로 저희 프로그램 제작 종사자들은 방송 제작과정의 단계 하나하나에서 사회적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잘못된 저희 내부의 관행이나 제작 시스템을 철저히 점검하고 바꾸겠다"며 "시스템의 실패와 그리고 무엇보다도 우리 스스로 안일함과 싸우겠다. 다시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날 MBC 진상조사위원회 측은 '전지적 참견 시점' 세월호 희화화 논란 관련 조사위원회 기자간담회를 열고 "제작진이 고의성을 가지고 방송에 내보냈다고 판단하긴 어렵지만, 단순 과실로만 볼 수 없다"며 "엄중히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