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 국방 차관보 “주한미군, 평화유지 위해 명백히 필요”

중앙일보 2018.05.16 13:52
용산 미군 기지 자료사진으로,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 없음. [사진 주한미군 제공]

용산 미군 기지 자료사진으로,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 없음. [사진 주한미군 제공]

랜달 슈라이버 미국 국방부 아시아태평양 안보담당 차관보가 “주한미군은 지역의 평화유지와 미국의 장기적인 전략적 이익을 위해 계속 필요하다”고 말했다.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슈라이버 차관보는 15일(현지시간) 상원 외교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주한미군이 지역 평화를 유지하는 데 중요하냐는 에드워드 마키 의원의 질문을 받고 “북한의 위협이 제기되는 현시점에서 명백히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외교적 노력이 성과를 거둔 뒤에도 미국은 동북아 지역에 장기적인 전략적 이익이 있다”며 “전진 배치된 미군(forward-deployed force)을 미국은 계속 원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슈라이버 차관보는 이날 제출한 서면보고서에서 미군의 역할은 준비태세 유지와 힘을 바탕으로 한 외교적 노력을 뒷받침하는 것이라는 기존의 입장을 거듭 밝혔다.  
 
한편, 이날 청문회에 출석한 알렉스 웡 국무부 동아태 담당 부차관보는 북한 비핵화에 대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목표를 묻자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CVID) 한반도 비핵화”라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또 “미국은 북한 문제에 대해 한국·일본과 강력히 공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