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주여성 "남편의 강압적 성관계 못 견뎌 거리 생활"

중앙일보 2018.05.16 12:54
이주여성 성폭력 피해 현장 점검했더니 
[사진 외부이미지]

[사진 외부이미지]

결혼 이주여성 A(21)씨는 남편의 강압적인 성관계와 폭력에 시달리다 집을 나왔다. 거리를 떠돌던 A씨는 제조업 공장에서 일을 하며 생계를 유지했다. 집 대신 임시 거처를 전전하던 A씨는 지난달 정부의 이주여성 성폭력 피해 현장 점검 때 포착됐다. 서울이주여성상담센터, 해바라기센터, 다누리콜센터, 지역 경찰관서 등과 연계해 전문상담, 심리치료ㆍ법률지원, 수사과정 조력 등을 실시하고, A씨가 오는 6월 이주여성보호쉼터에 입소할 수 있도록 했다.
 
여성가족부 인권보호점검팀은 지난 4월 한 달 간 경찰청과 고용노동부 등 관계기관과 함께  이주여성 성폭력 피해에 대한 현장점검·보호지원활동을 실시한 결과를 16일 공개했다.  
 
점검 활동은 이주여성들이 많이 일하는 농촌이나 서비스업 근로현장을 중심으로 이뤄졌다. A씨를 포함해 16건,  22명을 적발ㆍ구호 등 조치했다. 이중 형사입건 14명, 피해자 구호 3명, 보호지원 5명이다.
 
이번에 이주여성들만을 대상으로 현장검검ㆍ보호지원 활동을 진행하게 된 것은 결혼ㆍ일자리ㆍ유학 등으로 국내 체류 중인 이주여성들이 폭력과 차별에 취약한 처지이기 때문이다.  
 
여가부는 “이번 점검에서 성매매로 적발된 외국인 여성에 대해서도 인권보호 관점에서 전문상담ㆍ주거ㆍ 법률지원 등 필요한 보호지원을 제공했다”고 밝혔다. 마사지업소 성매매로 적발된 B(29)씨에게 강제출국 전 임시주거지지원을 연계했고, 오피스텔 성매매로 적발된 C(26)씨는 통장 환전ㆍ조기귀국을 지원했다.  
 
배영일 여성가족부 인권보호점검팀장은 “이주여성은 체류신분이나 언어 등의 문제로 성희롱ㆍ성폭력 사각지대에 놓일 가능성이 높다”며 “이들이 성범죄에 쉽게 노출되지 않도록 적극적인 예방홍보활동을 하고, 사건 초기 신속하게 대처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협력해 정기적으로 현장점검과 보호활동을 하겠다”고 밝혔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