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북 회담 깬 북 "북미 정상회담 재검토할 수 있다" 위협

중앙일보 2018.05.16 12:21
 16일 예정됐던 남북고위급 회담을 일방적으로 취소한 북한이 북ㆍ미 정상회담(다음달 12일)을 재검토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이날 담화를 통해 “트럼프행정부가 일방적인 (북한의) 핵포기만을 강요하려든다면 우리(북한)는 북미 정상회담을 재고려할 수 밖에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북한이 정부기관이나 당, 또는 외곽단체 명의로 담화를 발표한 적은 있지만 당국자 명의로 담화를 낸건 이례적이다. 이 때문에 세기적인 담판으로 불리는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한국과 미국을 압박하거나 최근 미국 당국자들의 언급 등에 대한 불만 표출인 것으로 보인다.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 [사진 연합뉴스]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 [사진 연합뉴스]

실제 김 제1부상은 담화에서 “조미수뇌회담을 앞둔 지금 미국에서 대화상대방을 심히 자극하는 망발들이 마구 튀여나오고있는것은 극히 온당치 못한 처사로서 실망하지 않을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볼튼을 비롯한 백악관과 국무성의 고위관리들은 ‘선 핵포기,후 보상’ 방식을 내돌리면서 그 무슨 리비아 핵포기 방식이니,‘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수 없는 비핵화’니,‘미싸일(미사일),생화학무기의 완전페기(폐기)’니 하는 주장들을 꺼리낌없이 쏟아 내고 있다”며 “이것은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려는것이 아니라 본질에 있어서 대국들에게 나라를 통채로 내맡기고 붕괴된 리비아나 이라크의 운명을 존엄높은 우리 국가에 강요하려는 심히 불순한 기도의 발현”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은 미국이 리비아나 이라크의 핵무장을 해제한 뒤 정권을 교체했다고 인식해 왔는데, 미국이 강조하는 리비아식 해법을 정권 붕괴로 해석하고 경계하는 모습이다. 
 
또 “나(김계관)는 미국의 이러한 처사에 격분을 금할수 없으며 과연 미국이 진정으로 건전한 대화와 협상을 통하여 조미관계개선을 바라고 있는가에 대하여 의심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최근 미국 고위 관료들이 밝힌 비핵화 조건이나, 비핵화에 따른 지원과 관련한 언급에 대한 거부감을 드러낸 것이다. 북한과 다수의 회담을 했던 전직 고위 당국자는 “북한은 자존심이 상당히 강하다”며 “마치 구걸하러 나오는 듯한 인상을 받으면 판을 깰 수 있다는 일종의 경고”라고 말했다. 
 
회담 취소와 파기 위협 등 한국과 미국을 향한 연이은 북한의 목소리는 중국이라는 버팀목이 생긴만큼 굽히면서까지 협상에 나서지 않겠다는 메시지일 수도 있다. 다만 북한이 정부의 공식 성명이 아닌 개인 담화라는 형식을 사용한 것으로 미뤄 회담의 판을 깨기 보다는 주의를 환기시키는 차원일 수 있다는 분석이 많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