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오라클 노조, 16일부터 파업돌입

중앙일보 2018.05.16 09:26
지난해 10월 설립된 한국오라클 노동조합(노조)가 이달 16일부터 18일까지 파업에 돌입한다. 외국계 IT기업 노조 가운데 파업까지 감행하는 곳은 최초다.  
오라클 본사 [사진 연합뉴스]

오라클 본사 [사진 연합뉴스]

 
14일 노조에 따르면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진행된 조합원 대상 쟁의 찬반 투표에서 96%의 찬성률로 파업이 가결됐다.  
 
사측의 교섭 의지에 따라 파업이 빨리 끝날 수도, 연장될 수도 있다. 한국오라클이 직접 지원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일부 대기업의 피해가 예상된다.
 
작년 10월 설립된 한국오라클노조는 같은 해 12월부터 임금인상과 고용안정, 노조활동 보장, 직원 복지 향상 등을 놓고 사측과 협상해왔지만,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노조원들은 사흘간 고객 서비스 지원 등 업무 일체를 중단할 예정이다.  
 
김철수 노조위원장은 “회사가 전향적인 태도로 교섭에 응하지 않으면 17일 대의원회의를 거쳐 무기한 파업에 돌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o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