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시민 출퇴근 평균 시간은?…국토부 조사 보니

중앙일보 2018.05.16 08:41
서울시 지하철을 이용하고 있는 서울시민. [중앙포토]

서울시 지하철을 이용하고 있는 서울시민. [중앙포토]

서울시에서 출근과 퇴근으로 걸리는 시간이 평균 1시간 36분가량이라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출근에 41.8분, 퇴근에 54.6분 걸려 출근보다는 퇴근길이 더 막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한국교통연구원과 국가교통조사 자료를 이용해 전국 통행량 등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를 16일 공개했다.
 
연구팀이 2016년을 기준으로 지역별 통행량과 출퇴근 통행시간 등을 파악한 결과 서울시의 평균 출퇴근 시간은 96.4분으로 전국 지자체 중에서 가장 긴 것으로 분석됐다. 출근 시간은 오전 6∼10시, 퇴근 시간은 오후 5시∼10시로 놓고 연구팀은 시간대별 통행량 분포를 분석했다.
 
서울시와 인접한 인천(92.0분)과 경기도(91.7분)도 출퇴근 시간이 90분을 초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에서 서울로 출근하는 통행량이 가장 많은 지역은 고양시로, 일평균 출근 통행량은 9만7054건(12.40%)이었다. 뒤이어 성남시(9만6515건, 12.32%), 부천시(7만8638건, 10.04%), 남양주시(6만3523건, 8.11%) 등이었다.
 
2016년 전국의 통행량은 8705만1000건으로 2010년 7886만8000건 대비 10.38% 증가했고, 총 통행 거리는 12억3900만인ㆍ㎞로 2010년 12억2200만인ㆍ㎞ 대비 1.38% 늘었다. 통행량 중에서도 승용차 통행량은 20.5% 증가한 4572만4000대로 집계됐다. 전체보다 승용차 통행량이 크게 증가한 것은 ‘나홀로’ 차량 비율이 61.3%에서 82.5%로 대폭 늘었기 때문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