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자친구 前남친과 싸우다 목 졸라 숨지게 한 現남친

중앙일보 2018.05.16 06:04
자신을 폭행하는 여자친구의 옛 남자친구를 목졸라 숨지게 한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중앙포토ㆍ연합뉴스]

자신을 폭행하는 여자친구의 옛 남자친구를 목졸라 숨지게 한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중앙포토ㆍ연합뉴스]

한 여성을 사이에 두고 현재 남자친구가 전 남자친구를 목 졸라 숨지게 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조사중이다.  
 
부산 강서경찰서는 15일 현재 남자친구 A씨(32)를 폭행치사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현재 남친 A씨는 지난 13일 오전 4시 29분쯤 부산의 한 원룸에서 여자친구(30)와 잠을 자고 있었다. 그런데 여자친구의 전 남자친구인 B씨(40)가 출입문을 열고 들어와 자신을 마구 때리자, 몸싸움을 하다가 B씨의 목을 졸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B씨는 이미 원룸에서 의식을 잃은 상태로 발견됐고, 병원으로 옮겨진 지 12시간 만에 숨졌다.
 
경찰에서 A씨는 “불이 꺼진 상태에서 B씨가 여자친구와 나를 폭행해 TV가 부서지는 등 소란이 일면서 몸싸움이 생겼다”며 “B씨를 제지하는 과정에서 목을 졸랐다”고 진술했다.
 
B씨는 이날 새벽 헤어진 여자친구에게 수차례 연락했지만, 답을 하지 않자 직접 원룸으로 찾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경위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