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와이스에 ‘서비스’ 발언 진행자 “죄송합니다”사과

중앙일보 2018.05.16 05:54
성균관대 인문사회캠퍼스에서 열린 축제에서 진행자가 초대 가수로 등장한 아이돌 그룹 트와이스에게 추가 음악을 요청하는 ‘앙코르’ 대신 ‘서비스’를 외쳤다가 비판이 제기되자 사과했다.
 
트와이스

트와이스

 
축제 진행을 맡았던 이정표씨는 성균관대 총학생회 페이스북에 “상처 받은 성균관대 학우 여러분과 총학생회, 트와이스 팬들에게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며 “죄송하다. 앞으로는 더욱 신중을 기하겠다”고 적었다. 그는 “앙코르라는 단어보다는 스타들이 팬들에게 건네주는 팬서비스가 떠올라 그렇게 유도했다”며 “내 의도와는 달리, 다른 식으로 비칠 것으로 생각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트와이스는 지난 11일 서울 종로구 명륜동 성균관대 인문사회캠퍼스에서 열린 축제에 초대 가수로 무대에 섰다.  
 
이날 행사의 사회자인 이씨는 트와이스의 마지막 곡 무대가 끝난 다음 학생들이 앙코르를 외치자 “여러분, 트와이스는 앙코르 하면 안 와요. 이럴 때는 서비스 , ‘서비스’라고 해야 한다”고 말해 논란을 빚었다. 이씨는 전문 행사 진행자로 전북 현대 모터스 축구단 장내 아나운서로도 활동 중이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이후 이씨의 ‘서비스’ 발언은 당시 현장에 있던 성균관대 학생들과 트와이스 팬들을 통해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 빠르게 퍼졌다.
 
이에 성균관대 총학생회는 14일 공식 페이스북에“이는 상황에 맞지 않는 단어로 해당 아티스트뿐만 아니라 학내 구성원들 불편을 야기했다”며 “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사회자 선정에 있어서 사전 교육을 철저히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