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관세사·회계사·세무사 등 전문직도 AI에 일자리 위협

중앙일보 2018.05.16 05:00
인공지능(AI)의 발전으로 국내 취업자 43%가 일자리를 잃을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관세사ㆍ회계사ㆍ세무사 같은 전문직도 인공지능으로 대체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자 43%인 1136만명이 '고위험군'
사무·판매직 타격 커…중산층 일자리↓

LG경제연구원이 15일 발간한 ‘인공지능에 의한 일자리 위험 진단’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상반기 기준 전체 취업자 약 2660만명 중 1136만명이 인공지능으로 대체할 수 있는 ‘고위험군’(대체 가능성 70% 이상)에 종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일자리의 43%가 일자리를 잃을 위험이 높다는 얘기다.
 
대체 가능성이 30~70%인 ‘중위험군’ 일자리 종사자는 39%인 1036만명, 30% 미만인 ‘저위험군’ 18%인 486만명으로 나타났다.   
 
직종별로는 사무직은 취업자의 86%, 판매직 78%, 기계조작ㆍ조립은 59%가 고위험군에 해당했다. 그만큼 자동화에 취약하다는 얘기다. 예컨대 사무직의 경우 인공지능이 서류 분석, 보고서 작성에서부터 인사 채용까지 관여할 정도로 기술이 올라왔다. 판매직은 ‘아마존 고’와 같은 무인 매장, 기계조작ㆍ조립은 기계 제어 등을 자동화하는 스마트 팩토리 출현 등이 일자리를 줄이는 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전문직도 안전지대는 아니었다.  관세사(5위), 회계사ㆍ세무사(19위) 등은 자동화 위험이 높은 상위 20대 직종에 포함돼 업무 내용에 따라 인공지능의 일자리 위협의 사정권에 들어 있었다.   
 
산업별로는 고위험군 취업자의 63%가 ‘도매 및 소매업’, ‘제조업’, ‘숙박 및 음식점업’ 등 이른바 3대 고위험 산업에 몰려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이 전체 고용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40%로 높은 편이다. 소득 수준별로는 월평균 소득 100만∼200만원, 200만∼300만원에서 고위험군 비중이 각각 47%로 가장 높아 중산층이 자동화 충격에 더 취약할 수 있음을 보여준다.  
 
LG경제연구원 김건우 선임연구원은 “인공지능으로 새로운 산업이 탄생해 양질의 일자리가 창출되지만, 한쪽에서는 실업ㆍ양극화 문제가 부각되면서 사회적 비용이 커질 수 있다”며 “정부는  다양한 고용형태와 탄력적인 인력운용이 가능한 유연한 노동시장을 마련하고, 일자리 충격을 흡수할 수 있도록 사회안전망도 강화해 나가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