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일부 “北, ‘맥스선더’ 이유로 남북고위급회담 무기한 연기 통보”

중앙일보 2018.05.16 03:44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청와대사진취재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청와대사진취재단]

북한이 한미 연합공중훈련인 ‘맥스 선더’(Max Thunder) 훈련을 비난하며 오늘(16일) 예정된 남북고위급회담 중지를 발표한 것과 관련해 통일부가 이를 공식 확인했다.
 
16일 통일부는 “북측은 오늘 0시 30분께 리선권 단장 명의의 통지문에서 우리 측의 ‘맥스선더’(Max Thunder) 훈련을 이유로 고위급회담을 무기연기한다고 알려왔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북한이 ‘고위급회담 중지’를 발표한 직후 기자들에게 한 공지를 통해 이렇게 밝힌 뒤 “이에 따라 오늘 예정된 회담은 개최되지 않으며 정부 입장은 유관부처 협의를 거쳐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북한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보도를 통해 한국과 미국 공군의 대규모 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 훈련을 비난하며 16일로 예정됐던 남북고위급회담을 중지하겠다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