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의 추돌로 참사 막은 시민 “제가 의인이라고요?”

중앙일보 2018.05.16 00:16 종합 23면 지면보기
“많은 격려와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하지만 솔직히 부담스럽네요.”
 

인천 ‘투스카니 의인’ 한영탁씨
고속도로서 의식 잃은 운전자 구조
현대차 신차 선물, LG 의인상도

고속도로에서 의식을 잃은 운전자의 차를 자신의 차로 막아 세워 교통사고를 막고 운전자를 살린 크레인 기사 한영탁씨(46)의 말이다. 온라인에선 그를 ‘고속도로 의인’ ‘투스카니 의인’으로 부르고 있다. 한씨는 15일 중앙일보와의 전화통화에서도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라고 했다. ‘의인(義人)’이라 불리는 게 부담스럽다고 했다.
 
의인 한영탁씨가 아들과 함께 찍은 사진. [사진 한영탁]

의인 한영탁씨가 아들과 함께 찍은 사진. [사진 한영탁]

한씨는 “차가 중앙분리대를 긁으면서 가는 게 이상해 창문 너머로 운전자를 보니 조수석 쪽으로 몸이 기울어져 있었다”며 “경적을 수차례 울렸지만 깨어나지 않았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무조건 세워야겠다는 마음밖에 들지 않아 속도를 높여 앞을 가로막았다”고 했다.
 
그는 당시를 덤덤하게 설명했지만, 경찰이 확보한 SUV 차량 블랙박스 영상에서는 긴박한 상황이 역력했다.
 
블랙박스가 보여주는 상황은 이랬다. 지난 12일 오전 11시30분쯤 경기도 화성시 제2서해안고속도로 하행선 조암IC전방 3㎞ 지점. 1차로를 달리던 A씨(54)의 코란도 스포츠(SUV)가 갑자기 왼쪽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았다. 하지만 차량은 멈추지 않은 채 계속 중앙분리대를 긁으며 전진했다. 그렇게 4분여 동안 1.5㎞구간을 이동했다.
 
주변 차량들은 비상등을 켜며 피해갔다. 이때 SUV 차량 옆에서 ‘빵~빵~’하는 경적 소리가 들렸다. 그리고 한씨의 검은색 투스카니 승용차가 나타나 멈춰섰다. SUV는 멈추지 않고 한씨의 승용차를 들이받았다. 3~4초 뒤 두 차량은 멈춰 섰다. 차에서 내린 한씨는 SUV 조수석쪽으로 뛰어가 창문을 두드렸다. A씨는 일어나지 않았다. 주변 화물차 운전자에게 망치를 빌려 창문을 깨고 A씨를 차 밖으로 옮겼다.
 
한씨가 의식을 잃은 운전자의 차량을 자신의 승용차로 가로 막아 세운 뒤 차에서 내려 운전석으로 향하는 모습이다. [SUV차량 영상화면 캡처]

한씨가 의식을 잃은 운전자의 차량을 자신의 승용차로 가로 막아 세운 뒤 차에서 내려 운전석으로 향하는 모습이다. [SUV차량 영상화면 캡처]

한씨는 “‘선생님, 선생님 괜찮으세요?’ 그랬더니 살짝 눈을 떴는데 눈이 풀려 있는 것 같았다”며 “주변에 119 신고를 요청한 뒤 손발을 조금 주물러드렸다”고 했다. A씨는 당시 음주상태는 아니었다고 한다. 한씨의 기지로 큰 사고가 나지 않은 것이다.
 
두 차량의 보험처리는 어떻게 됐을까.
 
현행법상 고속도로에서는 주·정차를 하면 안된다. 위급한 상황 때 일시 주·정차 할 수 있다는 단서조항이 있지만 보험사 간 다툼의 여지가 있어 통상 쌍방 과실이 많다. 한씨의 과실이 더 크게 나올 수 있다는 게 여러 보험회사의 설명이다.
 
하지만 A씨가 가입한 AXA손해보험은 한씨의 차량 수리비와 병원 치료비 등 모두 보상해 주기로 했다. 한씨는 “일단 세우고는 보았지만 솔직히 보험이 걱정됐다”며 “다행히 상대 보험회사에서 100% 보상을 해주시겠다고 해 감사하다”고 말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감사의 뜻으로 한씨에게 신형 벨로스터 차량을, LG복지재단은 ‘LG 의인상’을 주기로 했다.
 
인천경찰청 관계자는 “당시 비까지 내려 도로 상태가 안 좋았는데 만일 승객을 가득 태운 버스와 추돌 사고라도 났다면 대형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이었다. 천만다행”이라고 말했다. 인천경찰청은 한씨에게 표창장을 수여할 계획이다.
 
인천=임명수 기자 lim.myou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