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제원 “드루킹 게이트 진실 밝힐 투쟁 한고비 넘겨”

중앙일보 2018.05.14 23:04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뉴스1]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뉴스1]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이 ‘드루킹 특검’ 도입을 여야 합의로 18일 처리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아쉬움이 없지 않지만, 당이 가진 의석수와 한계를 감안한다면 특검법을 관철한 데 큰 의미를 갖는다”고 밝혔다.
 
14일 장 수석대변인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드루킹 게이트’의 실체적 진실을 밝히기 위한 투쟁이 한고비를 넘겼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성태 원내대표의 목숨을 건 단식투쟁, 원내지도부의 끈질긴 협상, 야3당의 공조를 유기하기 위한 살얼음을 걷는 설득들, 많은 어려움을 견디며 얻어 낸 특검법”이라고 설명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이제 다시 시작한다”며 “이 합의를 발판으로 진실을 밝히고 민생을 돌보며 자유한국당이 이루고자 하는 가치를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내일부터 정상화된 국회에서 민생을 위한 상임위 활동과 중앙선대위 출범 등 할 일이 산더미”라며 “한 걸음 한 걸음 국민의 사랑을 되찾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