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회의원 사직서 4건 통과…김경수 “다시 경남으로 간다”

중앙일보 2018.05.14 20:52
14일 국회 본회의를 앞두고 여야가 국회 정상화에 합의했다. 김경수 의원이 본회의장에서 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14일 국회 본회의를 앞두고 여야가 국회 정상화에 합의했다. 김경수 의원이 본회의장에서 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국회가 14일 6‧13 지방선거 출마의원들의 사직 안건을 처리했다. 사직서가 처리된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후보는 “다시 경남으로 간다”고 소감을 밝혔다.
 
국회는 이날 김 후보와 함께 더불어민주당 양승조(충남 천안병), 박남춘(인천 남동갑), 자유한국당 이철우(경북 김천) 의원 등 4명의 국회의원 사직 안건을 본회의에서 통과시켰다. 이로써 4곳의 보궐선거는 6월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지게 됐다. 이번 지방선거와 동시에 시행되는 국회의원 재보선 지역도 12개로 늘었다.
 
김 후보는 표결 직후 페이스북에 “마지막 표결을 끝으로 2년여의 국회의원 활동을 마감했다”며 “아쉽지만 이것도 또 하나의 운명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제 바로 다시 경남으로 간다. 위기에 빠진 경남 경제와 민생을 살리기 위한 장정을 새로운 마음으로 다시 시작하려 한다”며 “경남의 위기를 이대로 둔다면 대한민국호도 위험해질 수 있다는 절박한 마음으로 경남 곳곳을 땀으로 적시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과거로 다시 돌아가는 경남이 아니라 미래로 앞으로 가는 경남, 완전히 새로운 경남을 반드시 함께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여야는 김 후보가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는 ‘드루킹 사건’ 특별검사 법안과 추가경정예산안을 동시에 처리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여야는 오는 18일 특검을 먼저 처리한 뒤 추경을 통과시키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