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지방선거 화두는 북풍vs가짜나라…투표 한번 해보자”

중앙일보 2018.05.14 20:49
홍준표 자윤한국당 대표. [뉴스1]

홍준표 자윤한국당 대표. [뉴스1]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6·13 지방선거’와 관련해 "드루킹으로 대표되는 가짜 나라 만들기와 민생, 두 가지 화두로 지방선거를 자신있게 돌파할 것"이라고 14일 밝혔다.  
 
홍 대표는 이날 배현진(서울 송파을)·김대식(부산 해운대을)·길환영(충남 천안갑) 등 3명에 대한 공천장 수여식 발언과 자신의 페이스북 글 등을 통해 "문재인 정부 들어 오른 것은 세금과 물가밖에 없는데 더불어민주당을 찍겠다는 것은 비정상적인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번 선거는 북풍(北風) vs 민생·드루킹으로 구도가 짜일 것"이라고 예측하며 "국민이 북풍을 선택할 것인지, 민생과 드루킹을 선택할 것인지 한 달 뒤에 판가름이 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홍 대표는 여론 조사 결과의 신빙성에 의문을 제기하며 선거 승리에 자신감을 내비치기도 했다. 
 
그는 "2004년 4월 탄핵 때 총선을 다시 보는 기분"이라며 "엉터리 여론조사가 국민을 현혹해 우리 측 투표하는 사람들을 포기케 하려는 작업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2004년 당시) 방송 3사가 탄핵의 부당성만 사흘 집중 방송하고 난 다음 내 선거구(동대문을)는 선거운동 시작 전 마지막 여론조사에서 14대 58로 지는 것으로 발표된 것으로 기억한다"며 "그 여론조사를 믿고 당시 나는 선거운동을 아예 포기하고 투표 결과를 기다렸는데 내가 당선됐다. 보름 만에 여론이 바뀐 것이 아니라 여론 조사가 엉터리 왜곡 조사였던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북풍 선거에서 엉터리 여론조사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본다"며 "벌써 자칭 공영방송이 시작했으니 드루킹처럼 가짜 나라, 가짜 언론, 가짜 여론이 판치는 괴벨스 공화국으로 끌고 갈 것"이라고 밝혔다.
 
홍 대표는 "투표 한번 해보자. 정말 민심이 그런지 확인해 보자"고 덧붙였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캡처]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캡처]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