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대림 “토론장서 폭행 발생 유감…원희룡 빨리 안정 찾길”

중앙일보 2018.05.14 20:23
제주 제2공항 반대 단식농성을 했던 주민이 14일 제주지사 선거 재선에 도전하는 원희룡 예비후보를 폭행해 진행요원들이 제지하고 있다. 김경해 기자

제주 제2공항 반대 단식농성을 했던 주민이 14일 제주지사 선거 재선에 도전하는 원희룡 예비후보를 폭행해 진행요원들이 제지하고 있다. 김경해 기자

 
시민단체 주최 토론회에 참석한 무소속 원희룡 제주지사 예비후보가 토론회 도중 ‘제주 제2공항 건립 반대’ 측 주민에 폭행을 당한 것과 관련 문대림 더불어민주당 제주지사 예비후보가 위로를 전하고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14일 문 후보는 이날 논평을 통해 “오늘 제주벤처마루에서 열린 도지사 후보 합동토론회에서 자해와 폭력이 발생한 불상사가 빚어진 데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이어 “원 후보에게는 위로의 말씀을 전하며 하루빨리 안정을 되찾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문 후보는 “(이날 폭행사건은) 제2공항 건설과 관련한 갈등의 심각성을 보여주는 것이지만, 어떠한 경우라도 폭력은 용납될 수 없다”며 “그 누구도 다쳐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갈등 문제에 대해서는 대화와 협의를 통해 해결하려는 성숙한 자세가 있어야 하며, 다시는 이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모두의 지혜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날 오후 5시 제주참여환경연대가 주최한 ‘2018 지방선거 제주도지사 원포인트 토론회’에서 원 후보가 제2공항 건설 반대단체 주민으로부터 계란 투척 세례와 폭행을 당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이 주민은 이후 원 후보 측 보좌관이 제지하는 과정에서 자해를 시도해 119 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생명에는 큰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원 후보 역시 현장에서 잠시 안정을 취한 뒤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