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비서 성폭행 혐의’ 안희정, 내달 15일 첫 ‘공판준비기일’

중앙일보 2018.05.14 19:50
안희정 전 충남지사. [연합뉴스]

안희정 전 충남지사. [연합뉴스]

비서 성폭행 혐의로 기소됐다가 두 차례 재판부가 바뀐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첫 공판준비기일이 내달 15일 열린다. 지난달 11일 불구속 기소된 이후 65일 만이다.
 
14일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 11부(부장판사 조병구)는 내달 15일 오후 2시 피감독자 간음‧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안 전 지사에 대한 공판준비기일을 심리한다고 밝혔다.
 
공판준비기일은 첫 재판 전에 재판부가 검사와 피고인 또는 변호인을 불러 사건의 쟁점과 증거를 정리하는 절차다.
 
공식적인 공판기일은 아니지만, 성관계를 둘러싸고 검찰과 안 전 지사 측이 ‘강압적 성폭행’과 ‘합의’로 팽팽히 갈리고 있는 만큼, 안 전 지사 측의 ‘재판 전략’을 가늠할 수도 있다.
 
검찰은 안 전 지사의 싱크탱크인 연구소 여직원 성폭행 혐의는 증거가 부족하다고 봤지만, 비서에 대한 성폭행‧강제추행 혐의는 분명하다고 판단했다.
 
반면 안 전 지사 측은 여전히 ‘강압은 없었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이에 따라 안 전 지사 측은 공판준비기일에 출석해 ‘강압’ 혐의는 전부 부인하고 비서와 ‘수평적 연인관계’ 였음을 주장하는 전략을 내세울 가능성이 높다.
 
그러나 법조계 일각에서는 안 전 지사가 비서과의관계후 ‘괘념치 말아라’, ‘잊어라’ 등의 문자를 보내거나 대화 내용을 ‘지우라’고 지시한 점을 미뤄 안 전 지사 측 전략이 통하기는 힘들 것이라는 시각도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