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원희룡 토론회 도중 폭행 당해···제주2공항 반대주민 난입

중앙일보 2018.05.14 18:41
제주 제2공항 반대 활동을 했던 김경배씨가 14일 오후 제주시 벤처마루에서 열린 '2018 지방선거 제주도지사 후보 원포인트 토론회'에서 원희룡 예비후보에게 계란을 던지고, 주먹을 휘두른 뒤 자해를 시도했다.   경찰이 출동해 사건 현장을 수습하고 있다 [독자 제공=연합뉴스]

제주 제2공항 반대 활동을 했던 김경배씨가 14일 오후 제주시 벤처마루에서 열린 '2018 지방선거 제주도지사 후보 원포인트 토론회'에서 원희룡 예비후보에게 계란을 던지고, 주먹을 휘두른 뒤 자해를 시도했다. 경찰이 출동해 사건 현장을 수습하고 있다 [독자 제공=연합뉴스]

제주 제2공항 반대 단식농성을 했던 주민이 14일 제주지사 선거 재선에 도전하는 원희룡 예비후보를 폭행한 후 자해했다.
 
무소속 원희룡 제주도지사선거 예비후보 캠프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20분쯤 제주벤처마루 백록담홀에서 진행중이던 제2공항 관련 도지사후보 합동토론회에서 원 예비후보가 제2공항 성산읍 반대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인 김경배씨로부터 폭행을 당했다.  
 
제주 제2공항 반대 활동을 했던 김경배씨가 14일 오후 제주시 벤처마루에서 열린 '2018 지방선거 제주도지사 후보 원포인트 토론회'에서 원희룡 예비후보에게 계란을 던지고, 주먹을 휘두른 뒤 자해를 시도했다.   사건 직후 원희룡 후보가 자리에 앉아 수습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독자 제공=연합뉴스]

제주 제2공항 반대 활동을 했던 김경배씨가 14일 오후 제주시 벤처마루에서 열린 '2018 지방선거 제주도지사 후보 원포인트 토론회'에서 원희룡 예비후보에게 계란을 던지고, 주먹을 휘두른 뒤 자해를 시도했다. 사건 직후 원희룡 후보가 자리에 앉아 수습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독자 제공=연합뉴스]

김씨는 원 예비후보에게 날계란을 던지고 얼굴을 두 차례 가격 하는 등 폭행한 뒤 보좌진들이 이를 말리자 소지하고 있던 과도로 자해하려고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지난해 말 제2공항 반대를 주장하며 42일간 단식을 했던 서귀포시 성산읍 주민이다.
 
원 예비후보 캠프 강영진 공보단장은 "김씨가 원 예비후보의 얼굴을 두 차례 가격했고 보좌진들이 김씨를 말리는 도중에 자해소동까지 벌어졌다"고 말했다.  
 
제주 119가 현장에 출동해 자해한 김씨를 병원으로 이송하고 있으며, 경찰은 현장에 있던 관계자들로부터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제주 제2공항 반대 활동을 했던 김경배씨가 14일 오후 제주시 벤처마루에서 열린 '2018 지방선거 제주도지사 후보 원포인트 토론회'에서 원희룡 예비후보에게 계란을 던지고, 주먹을 휘두른 뒤 자해를 시도했다.   119 구급대원 등이 현장을 수습하고 있다.[독자 제공=연합뉴스]

제주 제2공항 반대 활동을 했던 김경배씨가 14일 오후 제주시 벤처마루에서 열린 '2018 지방선거 제주도지사 후보 원포인트 토론회'에서 원희룡 예비후보에게 계란을 던지고, 주먹을 휘두른 뒤 자해를 시도했다. 119 구급대원 등이 현장을 수습하고 있다.[독자 제공=연합뉴스]

이날 토론회는 제주 지역 최대 갈등 현안인 제2공항 건설에 따른 해법을 모색하기 위한 제주도지사 후보 합동토론회다. 제주참여환경연대가 제주도선거관리위원회의 '2018년도 아름다운 선거 추진활동 지원' 선정사업의 일환으로 제주지역 언론사 '제주의소리'와 공동으로 개최했다.
 
합동토론회에는 무소속 원 후보 외에 더불어민주당 문대림, 자유한국당 김방훈, 바른미래당 장성철, 녹색당 고은영 등 예비 출사표를 던진 5명이 전원 참석했다. 
 
제주=최충일 기자 choi.choongi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