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숭실대, 인문한국플러스(HK+) 사업 선정

중앙일보 2018.05.14 17:04
숭실대학교(총장 황준성)는 숭실대 한국기독교문화연구원(원장 황민호, 숭실대 사학과 교수)이 한국연구재단이 주관하는 2018년도 인문한국플러스(HK+) 지원사업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HK+사업은 대학 내 인문학 연구소를 지원하여 인문학 연구 환경을 조성하고 세계적 수준의 인문학 성과를 창출하기 위한 국고사업이다.
 
숭실대 한국기독교문화연구원은 7년간 매년 평균 11억 7천 9백여 만원, 총 82억 5천여 만원을 지원받아 ‘근대 전환공간의 인문학, 문화의 메타모포시스(Metamorphosises)’라는 주제로 연구를 진행한다.  
본 연구는 개항 이후 한국에 들어온 외래문명이 어떠한 수용과정과 변모의 모습을 보였는지 연구 분석하여 한국의 근대적 전환의 과정과 의미를 조망할 예정이다. 연구단은 ‘한국 근대 전환의 공간’을 탈바꿈을 의미하는 ‘메타모포시스’라는 개념에 담아 다각적으로 연구할 계획이다.    
 
지역사회에 인문학 교육 체계 마련에도 앞장선다. 지역인문학 센터와의 협력을 통해 인문학 교육의 방법을 담은 ‘인문교육 길잡이’를 배포하고 생애주기별 맞춤형 인문교육을 실시할 수 있는 인문 교육 전문 인력인 ‘인문튜터(tutor)’를 배출할 예정이다.  
 
한국기독교문화연구원은 본 사업에 ‘HK교수’를 필수적으로 임용해야 함에 따라 사업 1년차부터 HK교수 4명을 전원 임용하며 HK연구교수 및 일반 연구원, 연구 보조원, 행정직원 등 총 33명의 인력을 동원해 연구기반을 구축한다.  
 
사업단장인 황민호 교수는 “이번 HK+사업을 통해 한국의 근대적 전환이 외래 문명과의 끊임없는 접촉 속에서 형성되고 수용되었다는 사실이 밝혀지길 기대한다”며 “지역인문학센터와의 협력을 통해 인문학 교육이 지속적으로 운영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해 지역사회에 기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