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염불이 된 시장다변화…동남아 여행객도 ‘한국보다 일본’

중앙일보 2018.05.14 16:32
남대문시장서 쇼핑을 즐기는 동남아 관광객. [사진 중앙포토]

남대문시장서 쇼핑을 즐기는 동남아 관광객. [사진 중앙포토]

문화체육관광부가 중국의 한한령(限韓令)을 뚫기 위한 돌파구로 ‘중국 외 시장 다변화’를 내세운 지 1년여가 지났지만, 효과는 미풍에 그쳤다. 문화관광연구원 관광지식정보시스템 관광통계에 따르면 올해(1~3월) 한국을 방문한 동남아 6개국(태국·필리핀·말레이시아·베트남·인도네시아·싱가포르) 입국자는 49만 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47만 명)보다 3.9% 증가하는 데 그쳤다. 소폭 늘었으나 이 기간(2~3월)에 30년 만에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이 열린 점을 고려하면 기대에 못 미친다. 
 
지난해 전체(1~12월)를 기준으로 하면 동남아 6개국 방문객은 직전 연도보다 오히려 줄었다. 6개국의 방한 인원은 202만 명으로 2016년(210만 명)에 비해 3.8% 감소했다. 
‘2018 관광부문 재정집행계획’에 따르면 지난해 문체부가 외래관광객 유치에 쓴 예산(관광기금 포함)은 2304억원이다. 하지만 지난해 방한 외국인은 1333만 명으로 지난 2016년보다 22.6% 줄었다. 세계관광기구(UNWTO)는 최근 지난해 전 세계 관광시장은 7% 성장해 최근 7년 이래 최고를 기록했다고 발표했으며, 올해 성장률을 4~5%로 전망했다. 전 세계 시장이 성장을 거듭하는 가운데, 한국은 막대한 비용을 쏟아붓고도 뒷걸음질 치고 있는 셈이다.
지난 6일 도쿄 긴자 '보행자 천국'을 걷고 있는 방일 외국인 관광객. [중앙포터]

지난 6일 도쿄 긴자 '보행자 천국'을 걷고 있는 방일 외국인 관광객. [중앙포터]

 
반면 일본은 호황이다. 일본정부관광국 관광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동남아 6개국의 방일 여행객 규모는 291만 명으로 지난 2016년(251만 명)에 비해 16.1% 증가했다. 올해(1~3월)도 76만 명이 방문해 지난해 같은 기간(66만 명)에 비해 14.4% 증가했다.
지난해 3월 정부는 문화체육관광부 등 7개 부처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고 ‘관광시장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중국 여유국이 ‘한국 단체여행 전면 금지’ 지침을 내린 지 1주일 만이다. 장기 과제로 외국인 관광객 유치 다변화를 내걸었다. 시장 잠재력이 큰 동남아 3국(인도네시아·베트남·필리핀) 단체관광객에 대한 전자비자 발급 시기를 애초 예정된 하반기(2017년)에서 5월로 앞당기고, 제주도 방문을 위해 인천·공항서 환승하는 동남아 단체에 대해 무비자 입국을 허용한다는 게 골자다.

 
발표 1년이 지났지만, 동남아 3국 대상 전자비자는 여전히 시행되지 않고 있다. 같은 내용의 계획만 지난해 4월과 11월, 12월 법무부·문체부·국가전략관광회의가 각각 리바이벌했을 뿐이다. 법무부 관계자는 “문화체육관광부와 (동남아 전자비자 도입에 관해)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업계는 면세점 위주의 쇼핑과 한류 테마 외에는 마땅한 여행 콘텐트가 없어 한국관광 경쟁력이 갈수록 떨어지고 있다는 시각이다. 
대만 전문 여행사 대표 왕모 씨는 “한때 한류에 대한 관심이 가장 높았던 대만도 이제 시들하다. 한국 드라마가 일상이 되다 보니 드라마의 배경지에 대한 관심이 예전만 못하다”고 했다. 
 
동남아 여행객이 선호하는 한국의 겨울 스키 여행상품도 위태롭다. 중국이 2022년 베이징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대규모 스키리조트를 짓고 있기 때문이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