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대통령 "사회지도층, 역외탈세로 국민 분노…반드시 근절"

중앙일보 2018.05.14 15:25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서 모두발언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서 모두발언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사회지도층의 역외탈세는 우리 사회의 공정과 정의를 해치는 대표적 반사회적 행위로 반드시 근절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등 한진그룹 일가를 겨냥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 참석해 "적폐청산의 하나로 검찰이 하는 부정부패 사건 수사와 관련해서도 범죄수익 재산이 해외에 은닉돼있다면 반드시 찾아내 모두 환수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불법 해외재산 도피는 활동영역이 국내외에 걸쳐 있고 전문가 조력을 받아 치밀하게 행해지기 때문에 어느 한 부처의 개별적 대응만으로 한계가 있다"며 "국세청과 관세청, 검찰 등 관련 기관이 함께 참여하는 해외범죄수익 환수 합동 조사단을 설치해 추적조사와 처벌, 범죄수익 환수까지 공조하는 방안을 강구해달라"고 요청했다.
 
검찰은 조 회장 등 한진 일가의 역외탈세 및 해외 비자금 조성 혐의를 수사 중이다. 앞서 국세청은 조 회장 등 4남매가 아버지 고 조중훈 회장의 해외 재산을 물려받으며 상속 신고를 하지 않았다고 검찰에 고발했다. 금융위원회 산하 금융정보분석원(FIU) 역시 대한항공의 수상한 해외자금 흐름을 포착한 뒤 검찰에 통보했다. 검찰은 이들 자금이 비자금 조성 등에 사용됐을 것으로 보고 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