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8 숭실대 기독교통일지도자훈련센터 이사포럼 열어

중앙일보 2018.05.14 15:01
숭실대학교(총장 황준성)는 숭실대 기독교통일지도자훈련센터(센터장 하충엽)가 오는 5월 14일(월) 오전 10시 숭실대학교 한경직기념관에서 “남북정상회담 및 북미정상회담의 기독교적 이해와 전망”이라는 주제로 “2018 기독교통일지도자훈련센터 이사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은 지형은 목사(성락성결교회, 센터 실행이사)의 기도와 황준성 총장(숭실대학교)의 인사로 시작하여 “남북정상회담 및 북미정상회담의 기독교적 이해와 전망”이라는 주제로 다양한 강의가 진행된다.  
 
“남북정상회담 및 북미정상회담 분석”이라는 주제로 남북정상회담 자문위원 이정철 교수(숭실대 정치외교학과)의 주제 발제와 “김정은 위원장 어떻게 볼 것인가?”라는 주제로 김규현 교수(숭실대 평화통일연구원)의 발제가 있을 예정이다.
 
이후 “통일을 선도하는 한국교회”(하충엽 교수, 숭실대 기독교통일지도자학과), “통일을 위한 사람 준비 사명”(김성배 교수, 숭실대 행정학과), “한인교회 리더들의 참석 의미” (제이미 김 교수, 숭실대 기독교통일지도자학과) “한국교회 연령별, 대상별 통일준비”(함승수 교수, 숭실대 기독교통일지도자훈련센터)라는 주제로 TED 강의가 진행 되고, 참석자 토론을 통해 급변하는 남북한 상황 및 한반도 주변국가의 관계를 한국교회가 어떻게 이해하고, 무엇을 준비해야 하는지 심도 있게 나눌 예정이다.
 
이번 포럼을 개최하는 기독교통일지도자훈련센터는 이철신 목사(영락교회)를 의장으로, 김지철 목사(소망교회), 김운성 목사(영락교회), 이규현 목사(수영로교회), 이재훈 목사(온누리교회), 지형은 목사(성락성결교회), 최이우 목사(종교교회), 황준성 총장(숭실대학교) 8명의 실행이사 및 39명의 교단별 운영이사들이 통일과 북한 복음화를 위한 사람준비를 함께 해 나가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