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드루킹 특검만 받아주면 민주당 요구 모두 수용”

중앙일보 2018.05.14 13:26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비상의원총회에서 드루킹 특검을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비상의원총회에서 드루킹 특검을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드루킹 특검만 받아들여진다면 추가경정예산(추경)이든 민생법안이든 민주당이 원하는 모든 안건을 받아들일 마음의 준비가 됐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14일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한국당이 원하는 것은 파국이 아니라 협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의원직 사퇴 처리에 반대하지 않는다. 국민의 참정권을 보장하는데 이를 반대할 이유가 하나도 없다”며 “한국당이 원하는 것은 국민의 참정권만큼이나 국민의 알 권리도 보장해 달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시간을 끌 만큼 끌었다”며 “국회에서 특검법안이 처리된다고 해도 특검 임명 절차 등 준비를 하는데 지방선거를 넘긴다. 지방선거 걱정하지 말고 특검법안을 수용해달라”고 호소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총칼로 억압하고 물리력으로 야당의 입을 틀어막는 것만이 독재가 아니다”며 “오만과 독선으로 국민과 야당의 요구를 묵살하고 협상을 걷어차는 민주당과 문재인 정권의 행태가 바로 독재”라고 비판했다.
 
그는 “여론조작으로 만들어 낸 지지율과 권력에 취해 안하무인의 오만방자한 작태로 야당을 무시하고 있는 문재인 정권의 포퓰리즘 독재를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