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 “드루킹, 김경수 보좌관에 금품 전달 직접 지시”

중앙일보 2018.05.14 12:17
댓글조작 사건으로 구속된 '드루킹' 김씨가 2일 오전 첫 재판을 받기 위해 서울지법으로 도착하면서 호송차에서 내리고 있다. 최승식 기자

댓글조작 사건으로 구속된 '드루킹' 김씨가 2일 오전 첫 재판을 받기 위해 서울지법으로 도착하면서 호송차에서 내리고 있다. 최승식 기자

 
댓글 여론조작 혐의를 받는 드루킹 김모(49, 구속기소)씨가 최근 경찰 조사에서 자신이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 보좌관에게 500만원을 건네라고 측근에게 지시한 사실을 시인했다.
 
14일 서울지방경찰청은 지난 10일 서울구치소에 수감된 드루킹을 상대로 체포영장을 집행해 강제 소환 조사하는 과정에서 이같은 진술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앞서 경찰은 드루킹 측근 김모(49, 필명 성원)씨와드루킹이 운영한 카페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 회계담당 김모(49, 필명 파로스)씨를 조사하면서 “드루킹 지시로 500만원을 준비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바 있다.
 
이들은 드루킹이 작년 대선 이후 김 의원에게 경공모 회원 도모 변호사를 일본 오사카 총영사로 인사 청탁한 뒤 진행 상황 파악 등 민원 편의를 기대하면서 김 의원 보좌관에게 500만원을 제공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돈을 받은 한씨도 경찰 조사에서 “(드루킹이 나에게) 김 의원 보좌관으로서 오사카 총영사 인사 진행 상황 파악 등 드루킹의 여러 민원 편의를 봐 달라는 목적으로 줬을 것”이라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500만원과 관련해서는 드루킹과 기존 피의자들 간 진술이 일치한다”며 “보좌관으로서 향후 있을 수 있는 민원과 관련해 한씨에게 돈을 줬다고 시인했다”고 전했다. 드루킹은 자신이 측근에게 직접 지시한 사실도 인정했다.
 
드루킹은 자신이 1월 17∼18일 기사 1건의 댓글 2개에 대해 매크로를 이용해 순위를 조작한 기존 혐의 외에 이후 경찰 수사에서 밝혀진 추가 댓글조작 혐의도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사 결과 드루킹은 기존 혐의에 해당하는 기사 1건의 댓글 총 50개를 매크로로 순위 조작했고, 해당 기사를 포함해 1월 17∼18일 이틀간 기사 676건의 댓글 2만여 개에 매크로를 사용해 추천 수를 조작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추가 확인된 드루킹의 댓글조작 혐의 사건을 최근 검찰에 송치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