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담대 줄었지만 신용대출 늘며 4월 가계대출 7조3000억원 늘어

중앙일보 2018.05.14 12:00
지난 1월 서울의 한 시중은행 주택자금대출 창구. [중앙포토]

지난 1월 서울의 한 시중은행 주택자금대출 창구. [중앙포토]

 주택담보대출 감소에도 가계대출 증가 폭이 더 커졌다. 마이너스 통장 등 신용대출을 포함한 기타대출이 증가한 탓이다.
 

분양ㆍ입주, 생활자금 수요 늘며
지난달 기타대출 4조9000억원 ↑
주택거래 매매 줄어든 영향으로
주담대는 2조3000억원 증가 그쳐

 금융위원회가 14일 발표한 ‘2018년 4월 중 가계대출 동향(잠정)’에 따르면 지난달 전 금융권 가계대출은 7조3000억원 늘어났다. 전달(5조원)보다 증가 폭이 커졌다.  
 
 가계대출 증가세를 이끈 것은 기타대출이다. 지난달 전 금융권 기타대출은 4조9000억원 증가했다. 은행권 기타대출(2조7000억원)도 전달(1조5000억원)보다 증가세가 더 커졌다.  
 
 금융위는 “계절적 요인에 의한 생활안정자금 수요와 보험 계약 대출과 카드론 등 제2금융권의 영업 확대, 주식시장 투자 수요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한국은행은 “재건축 아파트 이주 자금과 신규 아파트 분양ㆍ입주 관련 자금, 봄 이사 철 생활 자금 등 수요로 인해 기타대출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말했다.  
 
4월 은행권 가계대출. 자료: 한국은행

4월 은행권 가계대출. 자료: 한국은행

 주택담보대출 증가세는 다소 꺾였다. 
 
 한국은행이 14일 발표한 ‘2018년 4월 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은행권의 주택담보대출은 지난달 2조4000억원 증가했다. 전달(2조8000억원)보다 증가 폭이 줄었다. 
 
 금융위에 따르면 주택담보대출 중 개별대출은 1조4000억원으로 전달(2조원)보다 증가 폭이 줄어들었다. 집단대출은 1조원으로 전달(8000억원)보다 증가 폭이 늘어났다.
 
 한국은행은 “주택 매매거래 감소 등으로 전달보다 증가 규모가 둔화했다”고 밝혔다. 한은에 따르면 서울의 아파트 매매거래량은 지난달 6000호로 전달(1만4000호)에 비해 거래량이 절반 이하로 떨어졌다.  
 
 총체적상환능력비율(DSR) 도입 등 대출 규제 강화와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 등으로 인해 주택매매 거래가 줄어든 데다 부동산 규제를 피하기 위해 지난 3월 대출 수요가 미리 몰리면서 늘어났던 영향으로 풀이된다.  
 
 금융위는 “올해 1~4월 가계대출 증가 규모(20조6000억원)가 2015~2017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최저 수준으로 가계대출 누적 증가세가 둔화하고 있다”며 “이달 중 가계부채관리 점검 회의를 열고 가계부채 증가 속도를 안정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하현옥 기자 hyunoc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