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 공화당 내부에서도…“주한미군 잔류해야”

중앙일보 2018.05.14 08:43
린지 그레이엄 공화당 상원. [로이터=연합뉴스]

린지 그레이엄 공화당 상원.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소속 정당인 공화당 내부에서 “주한미군이 한반도에 잔류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인 린지 그레이엄 공화당 상원이다.
 
 그레이엄 상원은 13일(현지시간) 미 방송 CBS 인터뷰에서 최근의 주한미군 감축 논란과 관련해 “중국이 여기저기 움직이고 있다. (난 미국이) 아시아에서 우리 동맹국들과 가까이 남길 원한다”고 주장했다.
 
 다만 그레이엄 상원은 “만약 북한 정권과 검증 가능한 핵 포기 합의 및 평화협정을 체결한 뒤, 이를 완벽히 입증할 수 있다면 미군 감축 및 철수 문제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맡길 수 있다”며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핵 폐기 합의와 관련해 반드시 상원의 비준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그레이엄 상원은 “북한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또 다른 면(different person)’을 보고 있기 때문에 대화 테이블에 나설 것”이라면서도 “그들(북한)은 트럼프가 군사력을 동원할 필요를 느낀다면 끝내 동원할 인물로 믿고 있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그레이엄 상원은 “북한이 검증된 핵 폐기를 한다면 미 의회가 경제적 투자 및 제재 완화를 해줄 의향이 있는가”란 질문에 “북한이 진정 핵 프로그램을 포기할 수 있다면, 북한에 더 나은 삶과 원조를 제공하고 제재를 완화하는데 있어 의회에서 큰 지지가 있을 것이다. 검증된 방식으로 핵 무기 프로그램을 포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앞서 주한미군 철수 논란은 지난 4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주한미군 감축을 지시했다’는 뉴욕타임스(NYT)의 보도로 촉발됐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주한미군은 북·미 협상의 대상이 아니다”라며 못박았고,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 보좌관 역시 “트럼프 대통령이 주한미군 감축안 마련을 지시한 적은 없다. NYT의 보도는 터무니 없는 얘기”라고 일축한 바 있다.
 
 조진형 기자 enish@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