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타니, 데뷔 최다 103구 '6과3분의1이닝 11K'

중앙일보 2018.05.14 08:36
오타니 쇼헤이(24·LA 에인절스)가 6과3분의1이닝동안 1실점만 내주는 역투를 펼쳤지만 시즌 4승에는 실패했다.
역투하는 오타니. [AP=연합뉴스]

역투하는 오타니. [AP=연합뉴스]

 
오타니는 1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와 홈 경기에 선발로 나섰다. 오타니는 6과3분의1이닝 동안 3피안타·2볼넷·11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를 펼쳤다. 1-0으로 앞서 있을 때, 내려와 승리투수 요건을 갖췄지만 7회 초 미네소타가 1점을 뽑아 동점이 되면서 승리가 날아갔다. 
 
오타니는 이날 빅리그 데뷔 후 가장 많은 103구를 던졌고, 직구 평균 구속은 최고 시속 159㎞까지 나왔다. 주무기인 스플리터를 비롯해 슬라이더와 커브 등을 골고루 섞어 미네소타 타선을 틀어막았다. 
 
안정적인 투구를 보여주던 오타니는 6회 볼넷과 폭투로 득점권 위기에 몰렸다. 하지만 차분하게 삼진을 잡고 이닝을 마무리했다. 6회까지 91구를 던진 오타니는 7회에도 마운드에 올랐다. 1사 후 자신에게 멀티히트를 기록한 로건 모리슨과 9구 승부를 펼친 끝에 볼넷을 허용했다. 결국 7회를 마무리하지 못하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