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재명 측 "막말의 늪에 빠진 남경필, 가정사를 선거에 악용하지 말라"

중앙일보 2018.05.14 07:31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 이재명. 사진공동취재단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 이재명. 사진공동취재단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예비후보 측이 자신의 친형과 형수를 향한 '욕설 음성파일'을 거론하며 사퇴를 촉구하는 자유한국당 남경필 경기도지사 예비후보를 향해 네거티브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 후보 선거캠프 김남준 대변인은 13일 논평을 통해 "'막말 대장' 홍준표 대표와 함께하다보니 남 후보의 판단이 흐려진 것 같다"며 "네거티브 하지 않고 정책선거 하겠다고 공언하던 남 후보가 연일 네거티브에 몰두하더니 급기야 후보 교체를 요구하면서 막말의 늪에 빠졌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이 후보의 셋째 형이 시정관여 및 이권개입을 수차례 시도했고, 이 후보는 성남시장 당시 이를 거부하면서 둘 사이의 갈등이 불거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급기야 셋째 형이 ‘이재명을 만나게 해 달라’며 이 후보의 어머니에게 방화 협박과 패륜적인 폭언은 물론 폭행을 가했다"며 "음성 파일은 이 후보가 형님 부부를 향해 어머니에 대한 형의 패륜적인 폭언을 인용해 항의하는 통화내용이 악의적으로 편집된 것"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행위를 한 셋째 형은 어머니를 폭행하고 생명을 위협했다는 이유로 법원으로부터 어머니에 대한 접근금지명령을 받기도 했다는 것이 김 대변인의 설명이다.
 
김 대변인은 “이 후보는 ‘욕설을 한 것은 자신의 잘못’이라고 인정했다. 그러나 어머니에 대한 패륜에 대해 정치적인 미래를 고려하지 않고 분노한 것에 대해서는 어느 누구도 이의를 제기할 수 없다”며 “특히 형제와의 인연을 끊어가면서 친·인척의 이권개입을 막아낸 것은 이재명다운 행동”이라고 강조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