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국 첫 국산 항모 시험운항 … 이르면 연내 실전배치

중앙일보 2018.05.14 01:00 종합 16면 지면보기
13일 중국의 첫 국산 001A형 항공모함이 시험운항하기 위해 정박해 있던 다롄 조선소를 떠나고 있다. 5만5000t급인 001A형 항공모함은 이미 지난해 4월 진수식을 했으며, 이번 보하이만 해역 시험운항에서 동력 계통 설비와 탑재 무기 등을 테스트 받을 예정이다. [로이터=연합뉴스]

13일 중국의 첫 국산 001A형 항공모함이 시험운항하기 위해 정박해 있던 다롄 조선소를 떠나고 있다. 5만5000t급인 001A형 항공모함은 이미 지난해 4월 진수식을 했으며, 이번 보하이만 해역 시험운항에서 동력 계통 설비와 탑재 무기 등을 테스트 받을 예정이다. [로이터=연합뉴스]

중국의 첫 국산 001A형 항공모함이 13일 오전 정박해 있던 다롄(大連) 조선소를 떠나 해상시험 임무에 들어갔다고 관영 신화사가 보도했다.
 

5만 t급 … 젠-15 40대 탑재 가능
8만 t급 2호는 상하이서 건조 중

신화사에 따르면 러시아 항모를 개조해 만든 랴오닝(遼寧)함에 이어 중국의 두 번째 항공모함인 001A형 항모는 보하이(勃海)만 해역을 시험 운항하면서 동력 계통 설비와 탑재 무기 등을 테스트 받는다.
 
이미 지난해 4월 26일 진수식을 했으며, 그동안 시스템 설비의 시험 조작, 의장 및 정박 시험 등을 마쳤다. 항모 갑판 위에는 최신 위상배열 레이더와 통신안테나가 여러 개 설치됐다.
 
001A형 항모는 5만5000t급으로 전장 315m, 폭 75m다. 재래식 증기 터빈엔진을 장착했으며 30~40대의 젠(纖)-15를 탑재할 수 있다. 갑판 측면에는 ‘하이훙치(海紅旗)-10’ 미사일과 1130형 근거리 방어 속사포 등 자체 방어무기를 장착하고 있다.
 
항모 시험운항은 이날 오전 5시 여러 척의 예인선이 항모에 모여들면서 시작됐다. 30분 후 항모는 기적을 울리며 동력을 가동시켰다. 6시에는 항모 갑판과 부두를 연결한 다리가 분리됐으며 7시 14분쯤 항모가 출항했다. 환구시보와 중국중앙방송(CC-TV)은 공식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를 통해 항모의 움직임을 사진과 동영상을 통해 실시간으로 전했다. 정오부터는 CC-TV 뉴스 채널이 현장 화면과 함께 보도했다. 중국 군사전문가들은 이 항모의 취역이 예상했던 2020년 보다 이른 올해 말이나 늦어도 건국 70주년인 2019년에 이뤄질 것으로 전망했다. 이럴 경우 중국 해군은 랴오닝함과 함께 두 척의 항모 전단을 운영하는 국가가 된다.
 
이밖에도 중국은 현재 8만5000t급 002형 항모를 상하이에서 건조 중이며, 세번째 항모는 이르면 2021년 취역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 7~8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을 위해 시진핑 국가 주석이 다롄을 방문했을 때 시 주석 주관 하에 시험 운항행사도 치러질 것으로 예상됐지만 관련 보도는 나오지 않았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