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늘이 의원사직서 처리 시한 … ‘원포인트 본회의’ 놓고 막판 대치

중앙일보 2018.05.14 00:48 종합 8면 지면보기
정세균 국회의장이 소집한 ‘원포인트 본회의’를 하루 앞둔 13일에도 여야는 국회 정상화 방안을 놓고 대치를 이어갔다. 지난 11일 정 의장은 더불어민주당 양승조(천안병)·박남춘(인천 남동갑)·김경수(김해을) 의원과 자유한국당 이철우(김천) 의원 등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의원 4명의 사직서 처리를 위해 14일 본회의를 열겠다고 예고했다.
 

민주당 “정쟁 도구로 삼아선 안 돼”
한국당 “추경·특검과 패키지 타결”
홍영표·김성태 접촉 … 협상 물꼬 여지

홍영표 민주당 신임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사직서를 처리 못하면 4개 지역구 구민들의 참정권이 1년 동안 박탈당한다”며 본회의 개최의 불가피성을 강조했다. 한국당·바른미래당이 본회의를 거부해도 민주당을 비롯해 진보성향 의원들을 다 끌어모으면 과반 의석(147석)을 채울 수 있다는 판단이다. 홍 원내대표는 드루킹 특검에 대해서도 “진실을 밝히는 특검이 아니라 정쟁의 도구로 이용될 것이란 우려가 있다. 대선에 불복하는 특검으로 생각하고 있다면 합의하기 어렵다”며 기존 입장을 유지했다.
 
반면 장제원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일방적인 본회의 개의는 야당의 더 격렬한 저항만 야기할 것”이라며 “추경, 특검법, 국회의원 사퇴 처리를 패키지로 타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이날 심야 의원총회를 열어 대응책을 논의했다. 특검안을 공동발의한 민주평화당을 설득해 본회의에 불참토록 하되, 여의치 않으면 본회의장을 점거해 회의를 막아야 한다는 목소리까지 나왔다. 의원직 사퇴만을 위한 원포인트 목적이라도 일단 본회의가 열리면 드루킹 특검이 동력을 잃을 수 있다는 위기감이 강하다.
 
관련기사
 
바른미래당도 특검 합의 없는 의원 사직서 처리에는 부정적이다. 유승민 당 대표는 지난 9일 “의원 사직서 처리는 민생과 관계없는 일인 만큼 결코 협조해서는 안 된다”는 원칙을 밝혔다.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도 “여러 현안이 쌓여 있는데 퇴임을 앞둔 국회의장이 독단적으로 처리하는 것은 안 된다”고 말했다.
 
여야 간 대치가 가열되는 가운데 본회의 전 여야 지도부 간의 회동을 통해 협상의 물꼬를 틀 가능성도 배제할 순 없다. 단식 중단 후 입원치료 중인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홍 원내대표와 물밑 접촉을 계속 이어가고 있다.
 
안효성·정용환 기자 hyoz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