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배현진 “내가 당선되면 기적? 이미 일어나고 있다”

중앙일보 2018.05.13 22:30
배현진 자유한국당 송파을 예비후보가 13일 오후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뉴스1]

배현진 자유한국당 송파을 예비후보가 13일 오후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뉴스1]

송파을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 나선 자유한국당 배현진 후보가 13일 “어떤 어르신이 제가 송파을에서 당선되는 건 기적이라고 했는데 저는 이미 거리에서 기적이 일어나고 있다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배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송파구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오늘 개소식의 뜨거운 열기를 한 달 뒤 승리로 보답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개인의 삶을 자기 뜻대로 선택하고 살 수 있는 자유, 노력하면 기회의 사다리를 얻을 기회, 성과를 정당하게 인정받을 수 있는 건전한 사회가 한국당이 지향하는 가치”라며 “송파에서 대한민국의 흔들리는 모습을 바로 잡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이날 개소식에 참석한 홍준표 대표도 “송파에서 압승할 것이라고 확신한다”며 힘을 보탰다.

 
홍 대표는 “배현진 후보를 데려오면 무조건 되겠다는 생각이 들어 강효상 비서실장을 시켜 네 번을 찾아가 모셨다”며 “데려 와보니 속이 꽉 차고 똑똑하고 소신이 있다. 앞으로 큰 인물이 날 수 있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와 김선동 서울시당 위원장, 홍문표 사무총장, 나경원·이종구·박인숙·이은재 등 서울 지역구 의원과 박대출·이현재·성일종·전희경·김순례·강효상 등 의원이 참석했다. 김장겸 전 MBC 사장도 참석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