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UAE, 세계 최대 정유단지 공식 발표…한국 기업 참여는

중앙일보 2018.05.13 21:25
ADNOC 정유 시설[ADNOC홈페이지=연합뉴스]

ADNOC 정유 시설[ADNOC홈페이지=연합뉴스]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정부 소유 석유회사 ADNOC은 13일(현지시간) 단일 시설로는 세계 최대 규모가 될 루와이스 정유·화학단지 신설·확장에 앞으로 5년간 450억 달러(약 48조원)를 투자한다고 밝혔다.
 
이 회사의 술탄 알자베르 최고경영자는 이날 아부다비에서 열린 ‘ADNOC 다운스트림 투자 포럼’에서 이런 대규모 투자 계획을 공식 발표했다.
 
알자베르 최고경영자는 “우리는 세계 최대의 집적된 정유, 석유화학 시설을 만들 것”이라며 “국제적 협력사와 함께 이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 시설이 2025년에 예정대로 완공되면 UAE의 정유 용량은 현재 하루 평균 90만 배럴에서 150만 배럴로 65% 증가한다.
 
루와이스 정유·화학 단지는 올해 3월 문재인 대통령이 UAE를 정상방문했을 때 UAE 정부가 한국 기업의 참여를 긍정적으로 언급했던 사업 중 하나다.
 
당시 UAE 아부다비 정부의 2인자로 알려진 칼둔알무바라크행정청장과알자베르 최고경영자는 문 대통령을 만나 “UAE와 한국 기업의 협력 사업이 250억 달러 규모로 추가될 것”이라며 “이를 공개해도 좋다”고 말했다.
 
UAE는 이 사업으로 2025년까지 새로운 일자리 1만5000개를 창출하고 매년 평균 국내총생산(GDP)을 1% 증가시킬 것으로 기대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