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진태 “집단 탈북종업원 북송? 통일부는 김정은 연락사무소”

중앙일보 2018.05.13 18:42
탈북 종업원들. [중앙포토]

탈북 종업원들. [중앙포토]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13일 ‘기획탈북’ 의혹이 제기된 북한 유경식당 종업원들의 집단탈북 사건과 관련, 송환 문제 등을 전반적으로 검토하겠다는 통일부의 입장에 대해 “대한민국 통일부가 아니라 김정은 연락사무소”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13일 오전 성명서를 통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에 억류됐던 한국계 미국인 3명을 맞으러 새벽 3시에 공항에 나갔다. 그런데 우리나라 대통령은 북한에 억류된 한국인 6명을 석방하기는커녕 유경식당 탈북종업원 13명을 북한에 되돌려 보내려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유경식당 종업원들은 출신 성분이 좋기 때문에, 김정은이 격노하여 집요하게 북송을 요구해왔다. 북송되면 고문받다 처형될 것이 뻔하다”며 “그런데도 통일부는 이들의 송환을 검토하겠다고 한다. 2년 전엔 이들이 자유의사로 탈북했다던 통일부가 정권이 바뀌자 180도 달라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혹시라도 북에 억류된 6명과 탈북종업원 13명을 맞바꾸려 한다면 이는 천인공노(天人共怒)할 짓”이라며 “본인 의사를 또다시 물어볼 필요도 없다. 이미 탈북 의사를 밝혀 대한민국에 살고 있는 우리 국민이다. 북송을 거부하면 북에 있는 가족이 위험해진다. 의사를 묻는 것 자체가 잔인한 일”이라고 비판했다. 
 
통일부는 앞서 2016년 4월 유경식당 종업원들의 집단탈북과 한국행 과정에 의혹을 제기한 JTBC 보도에 대해 “사실관계 확인 필요성이 있다”고 밝혔다. 이들 종업원의 북송 문제에 대해선 “방송과 관련해 여러 가지 내용이 있고 그런 부분들을 면밀히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