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어와 내용 다른 영문 사과문’ 논란에 스티븐 연 재차 사과

중앙일보 2018.05.13 17:20
한국계 미국인 배우 스티븐 연. [중앙포토]

한국계 미국인 배우 스티븐 연. [중앙포토]

욱일기 논란에 이어 사과문까지 지적받은 한국계 미국인 배우 스티븐 연이 재차 사과문을 게재했다.
 
스티븐 연은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최근에 제가 제대로 생각하지 못하고 지인의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어린 시절 사진에 ‘좋아요’를 눌렀습니다. 저의 무지함으로 사람들에게 상처를 준 것에 대해 정말 죄송하게 생각합니다”고 밝혔다.
 
그는 “저의 실수, 특히 어떤 방식으로든 가볍게 다루어서는 안 되는 역사의 상징에 대한 부주의가 얼마나 사람들에게 깊게 영향을 미치는지 배우게 되었습니다. 많은 사람과팬분들의 걱정스러운 메시지로 인해 이 문제에 대한 저의 무지함을 깨닫게 되었고, 제가 처음에 급하게 올린 사과문이 더 많은 아픔과 실망을 드렸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상처 입은 분들께 사과드립니다”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이어 “한국계 미국인의 정체성을 가진 사람으로서, 이 문제를 제대로 이해하려고 노력했어야 함에도 그러지 못한 점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 이번 일이 제게는 중요한 배움의 과정이 되었습니다. 다시는 이런 실수를 저지르지 않을 것을 약속드립니다. 진심으로 사과합니다”고 덧붙였다. 
앞서 스티븐 연은 자신이 출연한 영화 ‘메이헴’ 조 린치 감독의 인스타그램에 게재된 사진에 ‘좋아요’를 누르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해당 게시물은 욱일기 디자인의 티셔츠를 입은 소년의 사진이었다.  
 
논란이 일자 스티븐 연은 한국어와 영어로 따로 된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러나 그가 영문 사과문에는 다른 뉘앙스의 글을 쓴 것으로 알려지면서 논란은 더욱 거세졌다. 스티븐 연은 “이번 일은 문화의 단면을 보여준다. (스마트폰에서) 넘기기 한 번, 실수로 ‘좋아요’를 누른 것, 생각 없이 스크롤을 움직인 것으로 사람을 판단한다. 인터넷상의 세상은 굉장히 취약하다. 우리를 표출하는데 이런 플랫폼을 쓰고 있다는 것이 슬프다”며 다소 다른 입장을 취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