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반발에도…추미애 “청개구리도 이런 청개구리가 없다” 또 비판

중앙일보 2018.05.13 16:40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13일 부산항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6·13 지방선거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필승결의대회'. 송봉근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13일 부산항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6·13 지방선거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 필승결의대회'. 송봉근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자유한국당을 향해 “청개구리도 이런 청개구리가 없다”고 재차 목소리를 높였다.
 
추 대표는 이날 오후 부산항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민주당 부산시당 필승결의대회’에서 “한국당을 빨간 옷 입은 청개구리라고 하니 어제오늘 계속 떠들고 있다. 맞긴 맞는 모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추 대표는 또 “6월 12일 북미정상회담이 이뤄진다고 한다”며 “이걸 두고 ‘얼마나 사정했길래 선거 하루 앞둔 날 되느냐’는 말을 야당 대표가 해서 되겠냐”고 홍준표 한국당 대표를 직격했다.
 
이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이달 23일과 25일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와 관련, 국제사회에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밝히며 선제적 비핵화 조치에 들어갔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이 소식을 듣고 ‘참 영리하고 자비로운 조치다. 고맙다’고 얘기했다. 그토록 믿었던 트럼프가 홍 대표를 배신한 것”이라고 다시 한번 홍 대표를 겨냥했다.
 
앞서 추 대표는 전날 충남 천안시에서 열린 민주당 지방선거 필승결의대회에서 ‘드루킹 특검’을 촉구하며 단식농성을 진행했던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를 겨냥해 “멀쩡한 국회의원들이 민생을 볼모로 잡고 텐트 치고 그늘에 앉아 일부러 밥 안 먹고 일 안 하는 무참한 상황이 전개됐다”고 비난했다. 또 한국당을 ‘빨간 옷을 입은 청개구리’라고 빗대며 “민생을 볼모로 잡고 평화에 재 뿌리는 세력에게 회초리를 들어야 한다”고도 했다. 
 
한국당은 즉각 반발했다. 김 원내대표는 “추 대표의 막가파식 대야 인식이 국회를 파탄 내고 있다”며 “뚫어진 입이라고 막하지 말라”라고 비판했다. 장제원 수석대변인도 “추 대표의 ‘추한 입’이 대치 정국을 돌이킬 수 없는 파국으로 몰고 가고 있다”고 가세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